뉴스 > 은행
한숨 돌린 은행권… 대출 연체율 전월比 0.08%p 하락
3월 말 기업대출 연체율 0.48%, 가계대출 연체율 0.37%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5 09:56:20
▲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43%로 전월 말(0.51%) 대비 0.08%p 하락했다. 연합뉴스
 
은행권의 대출 연체율이 0.4%대로 하락하며 석 달 만에 감소했다. 신규 발생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연체채권 정리 규모가 확대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해 연체율이 여전히 높고 3(금리·물가·환율) 위기에 따라 연체율이 상승할 가능성도 크다.
 
금융감독원이 15일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0.43%로 전월 말(0.51%) 대비 0.08%p 하락했다. 지난해 120.38%에서 올해 10.45%, 20.51%로 연달아 급등했던 대출 연체율은 석 달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다만 1년 전(0.33%)과 비교해선 여전히 0.10%p 높았다.
 
이는 신규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상·매각 등 연체채권 정리 규모를 확대한 결과다. 3월 은행권의 신규 연체 발생액은 24000억 원으로 전월 말(29000억 원) 대비 5000억 원 감소했다. 13000억 원이던 연체채권 정리 규모도 42000억 원으로 28000억 원 늘어났다. 이에 따라 신규 연체율(신규연체발생액/대출잔액)0.11%로 전월(0.13%) 대비 0.02%p 내려갔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0.59%) 대비 0.11%p 하락한 0.48%를 기록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18%에서 0.11%,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7%에서 0.58%로 각각 0.07%p·0.12%p 하락했다. 중소기업에선 중소법인 연체율이 0.76%에서 0.61%로 내려가며 0.15%p 하락 폭을 보였다. 개인사업자 연체율의 하락 폭은 0.07%p(0.61%0.54%)였다.
 
가계대출 연체율도 0.37%로 전월 말(0.42%) 대비 0.05%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이 0.84%에서 0.73%0.11%p 급락하며 감소세를 주도했다. 주담대 연체율도 0.27%를 기록하며 한 달 전(0.25%)보다 0.02%p 내려갔다.
 
금감원은 대출 연체율에 주목하면서도 대내외 불안 요인 등으로 고금리·고물가·고환율 상황이 지속되면서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 우려 차주 등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를 유도하고 은행권이 적극적인 연체채권 정리를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토록 하는 한편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른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 유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