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골프
세계 1위 셰플러 캐디, PGA 챔피언십 3라운드 때 휴가
가족의 소중함… 딸 고교 졸업식 하루 참가한 뒤 복귀
셰플러 “오래 전 대체 캐디 구해 놓아 어려움 없다”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5 13:36:24
▲ 4월 마스터스 골프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에서 스카티 셰플러(왼쪽)가 우승을 확정지은 뒤 캐디 테드 스콧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압도적인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19(한국시간) 치러지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 3라운드 때 임시 캐디를 고용할 계획이다.
 
전담 캐디인 테드 스콧이 하루 휴가를 가기 때문이다.
 
AP 통신은 스콧이 딸 고교 졸업식에 참석하려고 2라운드가 끝나면 대회장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곧바로 텍사스주 집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15(한국시간) 보도했다.
 
스콧은 최종 라운드에는 셰플러의 백을 멘다. 하루만에 대회장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3라운드 임시 캐디는 셰플러의 오랜 친구이자 PGA 투어에서 순회 목사로 일하는 브래드 페인이 맡는다.
 
셰플러와 스콧은 워낙 서로를 신뢰하는 데다 둘 다 가족을 최우선으로 여기기 때문에 이런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스콧은 셰플러와 함께 성경 공부 모임을 다니는 등 친하게 지내며 코스 안에서도 찰떡궁합을 과시하고 있다.
 
올해 마스터스를 포함해 벌써 4차례 우승한 셰플러는 자신의 놀라운 경기력에는 스콧의 도움이 컸다고 말하곤 한다. 게다가 셰플러는 9일 첫아들을 얻어 가족의 소중함을 더 애틋하게 느낄 시점이다.
 
셰플러는 “(대회 중에 스콧에게 휴가를 주는 것은) 아주 쉬운 결정이었다면서 이미 연초부터 스콧이 딸 졸업식 날짜를 얘기해서 날짜를 따져보고 임시 캐디도 일찌감치 정해놨다고 말했다.
 
한편 셰플러는 PGA 챔피언십 개막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7월 파리 올림픽에 꼭 출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셰플러는 미국 올림픽 대표 선발 순위에서 1위를 지키고 있어 출전 자격을 얻는 건 확정적이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