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비자
먹거리 물가, 7개 분기째 소득 증가율 웃돌아
1분기 가처분소득 고작 1.4% 증가… 외식 3.8%·가공식품 2.2% 상승
2분기에도 외식·가공식품 가격 줄줄이 인상… 식품업계 인상 부추겨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7 12:38:29
▲ 23일 오후 서울시내 한 음식점 메뉴와 가격표. 연합뉴스
 
올해 1분기에도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처분가능소득(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아 7개 분기 연속 외식과 장바구니 부담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에도 김밥·치킨·햄버거·피자·과자 등 주요 외식과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올라 먹거리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월평균 4046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늘어나는 수준에 그쳤다. 가처분소득은 이자와 세금 등을 내고 소비나 저축에 쓸 수 있는 돈이다.
 
이와 비교해 외식과 가공식품 등의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다. 1분기 외식 물가 상승률은 3.8%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2.8배이고, 가공식품은 2.2%1.6배다. 먹거리 물가 상승 폭이 소득 증가 폭보다 컸다는 얘기다.
 
이런 현상은 2022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7개 분기째 이어졌다. 외식과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이 점차 둔화하며 간격이 좁혀지고 있긴 하지만 먹거리 부담은 여전한 상황이다.
 
1분기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에서 37개 물가 상승률이 여전히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다. 품목별 물가 상승률은 햄버거가 6.4%로 가장 높고 비빔밥(6.2%)·김밥(6.0%)·냉면(5.9%)·오리고기(외식·5.8%)·떡볶이(5.7%)·도시락(5.7%)·치킨(5.2%) 등 순이었다.
 
가공식품 세부 품목 73개 중에서는 절반이 넘는 44개 물가 상승률이 가처본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설탕(20.1%)과 소금(20.0%)20%에 이르고 스프(11.7%)·초콜릿(11.7%)·아이스크림(10.9%)·당면(10.1%) 등 품목 가격 상승률도 10%를 웃돈다.
 
1분기에는 외식이나 가공식품보다 사과와 배 등 농산물 부담이 더 컸다. 1분기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은 10.4%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7.5배였다. 이 중 과실 물가 상승률은 36.4%26.3배였다.
 
특히 사과 물가 상승률이 71.9%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52.0, 배는 63.1%45.7배였다. 1분기 사과 물가 상승률은 197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분기 기준 가장 높고 배는 19913분기(74.5%) 이후 약 33년 만의 최고였다.
 
향후 먹거리 물가 부담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2분기 들어 외식과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밥 프랜차이즈 바르다김선생은 지난달 메뉴 가격을 100500원 정도 인상했고 파파이스코리아는 치킨과 샌드위치·사이드 메뉴·디저트·음료 등의 가격을 평균 4% 올렸다.
 
또 조미김 전문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이 지난달부터 김 가격을 올렸고 CJ제일제당은 이달 초 김 가격을 1130% 인상했다. 이밖에 대표 외식 메뉴인 햄버거·피자·치킨 등 가격도 일제히 오르거나 인상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5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