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일반
아이돌봄 공백 해소 지역 대학과 손잡은 경북
경북도청서 14개 대학 참여, 대학생 아이돌봄 서포터즈 업무협약 체결
방학 기간 유아교육과 등 관련학과 대학생들이 아이돌봄서비스에 참여
김용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8 05:49:20
▲ 경상북도는 27일 도청 화랑실에서 대구·경북지역 대학 14개교와 대학생 아이돌봄 서포터즈 사업 업무협약식을 했다.                                                   경상북도
 
경상북도는 27일 도청 화랑실에서 대구·경북지역 대학 14개교와 대학생 아이돌봄 서포터즈 사업 업무협약식을 했다.
 
‘대학생 아이돌봄서포터즈’는 경상북도 저출생과 전쟁 필승 전략 100대 과제 중 하나로 유아교육과 등 아동 관련 학과 2학년 이상 대학생 중 우수 인력을 대학교로부터 추천받아 7월 여름방학부터 아이돌봄 서비스 공백 해소에 투입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대학은 유아교육과, 아동학과, 간호학과, 사회복지 등의 관련학과가 있는 대구·경북 지역 소재 14개교로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은 과사무실로 문의 후 신청하면 된다.
 
14개 해당 학교는 경북대·경북도립대·경북보건대·경북전문대·경운대·구미대·국립안동대·대구보건대·성운대·신경주대·영진대·영남대·위덕대·대구대다.
 
도의 아이돌봄서비스는 17개 시도 중 가장 이용률이 높고 아동수 대비 예산이 가장 많을뿐 아니라 도 자체적으로 별도 예산 200억 원을 투입해 전국 최초·최대의 자부담 지원사업으로 추진해 만족도가 매우 높다.
 
12세 이하 아이돌봄서비스 이용률을 보면 1위 경북(3.25%),2위 강원(2.4%),3위 전남(2.2) 순이다.
 
아동 1인당 예산이 전국 1위로 경북 32만8000원, 서울 13만2000원, 경기 9만4000원 등이다.
 
또한 아동수 대비 전국 평균 2배 이상의 아이돌보미 채용에도 전국 최고의 이용률에 따라 지속해서 늘어나는 아이돌봄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 인력의 확충이 필요하다.
 
이에 도는 아이돌보미 외에도 활용이 가능한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유아교육과 등 아동 관련 학과 학생을 대학교로부터 추천받아 7·8월 여름방학 기간 대학생들을 아이 돌봄 인력으로 활용한다.
 
대학생 아이돌봄 서포터즈는 장기간 아이돌봄서비스를 지원받지 못하는 대기 가구 4세 이상의 아동을 대상으로 등·하원 지원, 놀이지도, 간단한 학습지도 등을 수행하며 전공 분야 현장 경험의 기회를 가질 수 있다.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대학생 아이돌봄 서포터즈와 같은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아이돌봄 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며 “한 아이를 키우는 데 온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처럼 사회 모두가 함께 참여해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