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글로벌클라스
美 100세·96세 커플, 노르망디에서 상륙작전 80주년 맞춰 결혼식
매년 6월 참전용사는 대중연예인·셀럽 수준 인기
마크롱, 바이든 국빈만찬에 신랑신부 초대
임명신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09 15:32:48
▲제2차 세계대전 미국인 참전용사 해럴드 테렌스(100세)가 진 스월린(96세)와 프랑스 노르망디 해변가 마을에서 8일(현지시간) 결혼식을 올렸다. 상륙작전 80주년에 맞춘 결혼식 일정이 3월 예고됐을 때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들 커플은 현지에서 큰 환호를 받았으며 엘리제궁 만찬에도 초대됐다. 연합뉴스
 
100세의 미국인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가 노르망디에서 상륙작전 80주년에 맞춰 결혼식을 올렸다. 8(현지시간) AP통신은 신랑 해럴드 테렌스신부 진 스월린(96)의 결혼식이 프랑스 노르망디 해변 카랑탕 마을에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곳은 상륙작전 직후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지역으로, 이후 석달간 연합군 측 전사자만 약 85000명에 이른다. 
 
AP통신·CNBC 등의 3월 보도에 따르면 1942년 징집돼 영국에 파견된 해럴드는 전투기 보수 요원으로 일하면서 자신이 전담한 전투기 4대 조종사들의 전사 소식을 접해야 했다당시 고교생이던 진은 전쟁에서 돌아 온 청년들로부터 유럽에서 가져온 마스코트 등을 선물받았다고 한다.
 
사별한 상태로 만나 2021부터 교제한 두 사람은 금년 6월 노르망디 결혼식이 예고된 3월부터 화제를 모았다. “사랑스러운 그녀” “키스 실력이 뛰어난 멋진 남자등 서로를 향한 애정 표현과 기쁨을 적극 표현하기도 했다. 프랑스에서 결혼식을 올린 이들은 이제 미국 플로리다로 돌아가 정식 혼인 절차를 밟아야 한다.
 
노르망디는 2차 세계대전의 명운을 가른 결정적 장소다. 상륙작전 약1년 후 나치가 무릎을 꿇었고 다시 3개월쯤 지나 일본이 무조건 항복했다. 오늘날까지 널리 쓰이는 ‘D데이란 바로 194466일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일을 가리킨다. 매년 이 시기 노르망디에선 모든 참전용사들이 대중 연예인처럼 환영받는다. 기념식 외에 시민들이 1940년대 복장을 하고 참여하는 축제 역시 유명하다.
 
해럴드진 커플의 결혼식장에 현지 사람들까지 몰려 환호한 가운데 신랑이 모든 사람의 건강과 세계평화, 민주주의 수호, 우크라이나·가자지구 전쟁 종식을 위하여라며 건배사를 했다. 신랑신부는 이날 저녁 엘리제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위한 국빈 만찬에도 초청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