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창업&프랜차이즈
서울 프랜차이즈 시장 팬데믹 이전 회복세… 가맹점수‧매출 늘어
지난해 가맹점 연평균매출 3억72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8.8↑
전년 대비 가맹본부‧브랜드‧가맹점 모두 늘어
창업비용 평균 1억2030만 원, 인테리어 비용 42.4% 차지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6 12:11:26
▲ 서울시 연도별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등록현황. 서울시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브랜드·가맹점 수가 전년 대비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본부와 가맹점 숫자는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가맹점 평균 매출도 전년 대비 8.8% 상승하면서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의 회복세를 보였다.
 
서울시는 등록된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바탕으로 ‘2023년 서울시 가맹사업 등록현황을 분석해 26일 발표했다. 업종별 가맹본부·가맹점 수부터 연평균매출·창업비용·개점폐점률까지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지난해 서울시에 등록된 가맹본부는 2805개로 2022(2699)에 비해 3.9% 증가했다브랜드는 4472개로 2022(4326) 대비 3.4% 올랐고 가맹점은 2022년 말 기준 195568개로 2021(185797) 대비 5.3% 늘었다.
 
2021년 일시적으로 가맹본부와 브랜드 수가 급격하게 증가했는데 이는 202111월 시행된 개정 가맹사업법(직영점 1개 이상·1년 이상 운영해야 신규 정보공개서 등록 가능) 적용 유예기간에 발생한 것으로 시는 정보공개서 등록현황이 점차 안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 등록현황을 살펴보면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외식업이 가맹본부·브랜드·가맹점 수 모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모두 증가했다.
 
외식 업종브랜드 수는 3373·가맹점 수는 81960개로 전년 대비 각각 5.1%·9.9% 늘어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한식 업종의 브랜드 수와 가맹점 수 증가 폭이 가장 높았다.
 
서비스 업종브랜드 수는 894·가맹점 수는 54649개로 전년 대비 각각 0.9%·2.1% 감소했다. ‘도소매 업종브랜드 수는 205개로 전년 대비 4.2% 감소했지만 가맹점 수는 5만8959개로 6.4% 늘었는데 대형 편의점 브랜드의 전국 가맹점 수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022년 말 서울시 등록 가맹점 연평균 매출은 전년 대비 8.8% 증가한 37200만 원으로 팬데믹 발생 이전인 201934600만 원보다 7.2% 상승했다. 특히 외식업종은 202028600만 원까지 하락했던 평균 매출이 32800만 원까지 회복했다.
 
가맹점의 연평균 매출이 3억 원 이상인 브랜드는 684개로 전년 대비 280개 늘었다. 이 중 80%에 달하는 534개가 외식 업종이었고 다음이 서비스(114도소매(36).
 
가맹점 창업 비용은 평균 12030만 원으로 전년 11780만 원보다 2.1% 늘었다. 숙박업스포츠 관련 업종이 포함된 서비스업이 평균 2277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도소매업 13690만 원·외식업 9110만 원 순이었다.
 
창업비용의 절반가량(42.4%)을 차지한 것은 인테리어 비용이었는데 평균 5110만 원이었고 전년 대비 7.5% 줄었다. 조사대상 점포 평균 면적인 33평으로 계산하면 1평당 190만 원이 소요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