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한미일 글로벌 리더십 청년 서밋’ 부산서 팡파르
작년 한미일 정상회의 후속
한미일 청년 모여 3국 협력 논의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7-10 16:22:37
▲ ··일 글로벌 리더십 청년 서밋’이 11일부터 13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열린다.  부산시
 
··3개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청년들이 지속가능한 미래 협력을 위해 부산에 모였다.
 
··일 글로벌 리더십 청년 서밋’이 11일부터 13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한미일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로 한미일 3개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청년들의 국제적 리더십 함양과 교류 확대를 위해 올해 처음 부산에서 열렸다.
 
교육부와 주한미국대사관이 주최하고 국립국제교육원과 이더블유시(E.W.C)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50명의 청년(한미일 청년 각 15, 태평양 2, 남아시아 3)이 참여하며 부산 청년 2명도 포함돼 있다.
 
선발된 청년 참가자들은 4차례 사전 화상 연수를 진행, 이를 토대로 3국 안보 협력, 경제·기술 협력, 인도-태평양 전략, 민간 교류 확대 등을 주제로 전문가 강의를 청취하고 주제별 모둠 활동과 토론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 청년 참가자들은 사전 연수 내용을 바탕으로 국제적 쟁점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논의한다.
 
이 과정에서 전문가들과의 대화 훈련, 모의 정상회담, 발표 대회 등을 통해 실제 외교 무대에서 필요한 다양한 기술과 지식을 쌓고 국제 대표로서 역량을 함양할 예정이다.
 
특히 한·미·일 협력 강화를 위해 실질적이고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을 제안한 3개 그룹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11일 오전 10시 개회식에서는 박형준 시장,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미즈시마 코이치 주한일본대사, 조이 엠 사쿠라이 주한미국 차석대사 등이 참석해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12일에는 부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탐방 프로그램이 진행에 이어 부산시가 주재하는 환영 만찬(갈라 디너)이 있을 예정이다.
 
환영 만찬에는 이준승 행정부시장, 놀란 바크하우스 주부산미국대사관 총영사, 쿠리타 신이치 주부산 일본 부총영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부산을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인 부산시립예술단의 환영 공연(오고무)도 진행된다.
 
시는 이번 행사를 마중물로 삼아 내년에 자매도시(후쿠오카, 로스앤젤레스)를 연계한 한미일 자매도시 청년 서밋을 준비하고 있다.
 
따라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지닌 청년들을 선발해 폭넓은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공동협력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1회성 행사가 아닌 3개국 자매도시의 청년세대 간 지속적인 국제 교류 행사 추진으로 청년들의 세계적(글로벌) 역량 강화가 기대된다.
 
박 시장은 한·미·일 3국의 인적 교류 증진을 위한 이번 행사가 부산에서 시작되는 것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 세계적 리더들이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과 함께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