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항공업 ‘바닥없는 추락’ 2분기 국제선 여객수 98% 급감

코로나19 직격탄 상반기 매출 피해 6조5000억원…하반기 전망도 먹구름

이창현기자(chlee@skyedaily.com)

기사입력 2020-07-05 15:08:21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국항공협회는 5일 올 2분기 국적 항공사 9곳의 국제선·국내선 여객 수는 557만459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2365만5883명)에 비해 76.4% 급감했다고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최악의 위기상황을 맞은 항공업계가 올해 2분기 국적 항공사의 국제선 여객 수가 지난해 보다 97.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항공협회는 5일 올 2분기(6월은 잠정치) 국적 항공사 9곳의 국제선·국내선 여객 수는 557만459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2365만5883명)에 비해 76.4% 급감했다고 밝혔다. 1분기에 이어 2분기까지 코로나의 직격탄을 맞아 올 상반기에만 6조5000억원의 국제선 매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 3월 말부터 모든 노선을 ‘셧다운’한 이스타항공을 제외하면 업계 1위인 대한항공의 여객 감소폭(-84.9%)이 가장 컸다. 대한항공의 2분기 총 여객수는 106만2170명으로, 지난해 2분기(705만5666명)의 7분의 1 수준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77.7%) △제주항공(-71.6%) △진에어(-71.5%) △에어부산(-63.1%) △에어서울(-61.7%) △티웨이항공(-57.9%) 순이었다.
 
특히 국제선의 타격이 컸다. 2분기 국제선 여객수는 32만8348명으로 전년 2분기(1521만7359명)에 비해 97.8% 급감했다. 국제선 운항률이 20% 안팎에 그친 대한항공의 2분기 국제선 여객수는 19만458명으로 전년 2분기(504만4013명)와 비교해 96.2%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 마찬가지로 같은 기간 348만9554명에서 12만574명으로 96.5% 줄었다.
 
전세기를 제외하고 저비용항공사(LCC) 중 유일하게 국제선 정기편을 운항한 제주항공도 2분기 국제선 여객수는 1만3127명으로 전년 동기 201만1633명에 비해 99.3% 급감했다.
 
그나마 국내선은 선방했다. 국내선의 2분기 여객수는 524만6248명으로 지난해 2분기(843만8524명)와 비교해 37.8% 감소하는 데 그쳤다. 대한항공에 비해 상대적으로 국내선 운항을 유지한 아시아나항공의 2분기 국내선 여객수는 102만141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7.2% 감소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87만1712명(-56.7%)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은 청주~제주, 김포~부산, 부산~양양 등으로 국내선 노선을 확대해 나가며 지난해 2분기(74만7574명)보다 오히려 12.8% 늘어난 84만3406명의 국내선 여객을 수송했다. 반면 △제주항공(-25.5%) △진에어(-34.8%) △에어부산(-30.9%) 등은 지난해 3분의 2 수준으로 줄었다.
 
항공협회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여객 수요가 급감한 2월부터 6월까지 상반기에만 6조5454억원의 매출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문제는 하반기로 국제공항협회(ACI)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은 코로나 이전의 수요를 회복하기까지 최소 2~5년이 걸릴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도 올해 국제항공 이용객이 7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산업기술연구원이 조사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회복 시 해외여행을 계획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1.8%가 감염 우려 등을 이유로 없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회복 후 여행 시기는 ‘백신 개발 이후’라는 응답자가 전체 응답자의 과반(57.2%)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항공협회는 올 하반기 국제선 월평균 여객 전망치(12만983명)를 지난해(504만967명) 대비 97.6% 낮게 잡았다. 이로 인한 국제선 매출 피해액은 8조7977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미 국내 항공사들은 지난 1분기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 바 있다. 국내 상장 항공사 6곳의 지난 1분기 적자 규모는 4224억원을 나타냈고 영업이익은 3960억원이었다. 매출은 지난해 1·4분기 5조9601억원에서 올해 3조9970억원으로 32.94% 급감했다. 대한항공이 56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3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섰고, 아시아나항공은 2082억원으로 적자폭이 확대됐다.
 
항공협회 관계자는 “해외 전문기관의 수요 회복과 백신 개발 전망 등을 고려할 때 지금과 같은 국제 여객 셧다운 상태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 여행 불안 심리로 수요 회복 효과도 예상보다 적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창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의 집&빌딩

한국의 마돈나로 불리는 가수 및 배우 '엄정화'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엄정화
키이스트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홍성희
을지대학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0-08-11 17: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