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단독기사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한국전자투표기 콩고수출 강행…부정우려 ‘아랑곳’

인천항서 3만5000대 선적 중…콩고인들, 한국 겨냥해 경고 메시지

김진강기자(kjk5608@skyedaily.com)

기사입력 2018-08-10 10:11:07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인천항에서 한국기업의 전자투표기 단말기 3만5000대가 선적되고 있다. 이 기계는 오는 12월 콩고대통령선거에 사용될 예정이다.[사진=블륨버그통신 콩고특파원 트위터]
 
콩고시민단체와 서방국가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산 전자투표기 단말기가 콩고를 향해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륨버그통신 콩고특파원인 윌리엄 클로우즈 기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콩고 선거관리위원회 측의 말을 인용해 “전자투표기 물량의 3분의 1인 3만5000대가 한국 인천항에서 선적되고 있다”고 전하고 “이들 기계는 콩고로 향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이 기계들은 많은 논란을 갖고 있고 콩고 반대파와 미국은 이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다”며 “이 기계가 부정선거에 이용되거나, 아니면 단순히 결과를 상세히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사람들은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댓글에서 “콩고인들은 자유롭게 될 것이며, 미루시스템즈의 탐욕 때문에 발생하는 고통에 대한 대가를 지불할 것이다”며 밝혀 콩고 거주 한국인들이 신변의 위협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정황이 계속 포착되고 있다. 
 
한국의 선거용 기기 전문 업체인 미루시스템즈와 콩고 선관위는 2017년 전자투표 단말기 1대당 1500달러, 총 10만7000대 1억6000만 달러(한화 1700억 원) 규모의 공급계약을 맺었다.
 
또 한국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도로 2013년 설립된 세계선거기관협의회(A-WEB)는 지난 2016년 콩고 선거관리위원회와 MOU를 체결하고 2017년 7억5000만원 상당의 선거관리시스템 서버 장비를 무상으로 설치했다. 이어 콩고에 납품되는 전자투표 단말기 물량 전체를 한국의 선거용 기기 전문 업체인 미루시스템즈가 수주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콩고 시민단체와 일부 야당, 해외언론 및 서방국가들은 “콩고의 문맹율이 높고 전기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는 등 기본 여건이 조성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 전자투표기를 사용하는 것은 선거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떨어뜨릴 것이다”며 반대하고 있다.
 
급기야 지난 9일 한국에 있는 콩고의 시민단체 ‘프리덤 파이터’는 한국 중앙선관위를 찾아 김대년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한국의 전자투표기가 콩고에 수출되는 것을 막아 달라”며 “콩고의 불안정한 정치와 인프라가 미비한 환경에서 전자투표시스템이 도입된다면 이는 부정선거에 이용될 것이다”고 호소했다.  
 
▲ 오는 12월 콩고 대선에 사용될 한국산 전자투표 단말기들이 인천항에서 선적되고 있다.[사진=블룸버그통신 콩고특파원 트위터]
 
[김진강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1

  • 감동이예요
    4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2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주머니 가벼운 청년들 우리가 부자 만들어주죠”
강의·토론·소모임 통해 청년 금융관 확립 기여...

미세먼지 (2018-08-18 12:00 기준)

  • 서울
  •  
(최고 : 15)
  • 부산
  •  
(좋음 : 29)
  • 대구
  •  
(좋음 : 23)
  • 인천
  •  
(좋음 : 17)
  • 광주
  •  
(좋음 : 23)
  • 대전
  •  
(좋음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