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文정부 태양광 사업, 수익성 1/5 토막…금융 부실 우려 대두

태양광 대출잔액 5년 새 5배 이상 증가…REC, 16만원→3만원대

대출금 상환 의구심…조명희 “부작용 최소화 위한 대책 필요”

기사입력 2021-09-15 14:05:41

 
▲ 문재인정부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 사업이 금융 부실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재인정부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 사업이 과도한 대출과 적은 수익으로 금융 부실을 야기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15일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는 ‘태양광 관련 사업 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은행 12곳의 올해 태양광 대출 잔액은 약 1조7062억원이다.
 
2016년 약 3203억원이었던 태양광 대출 잔액은 문재인정부 첫해인 2017년 3732억원에서 △2018년 6162억원 △2019년 1조1495억원 △2020년 1조6415억원까지 불어났다. 최근 5년 새 5.33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이는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육성 정책에 따라 국내 은행들이 태양광 대출을 대폭 늘린 결과다. 하지만 대출이 늘어난 것과 반대로 최근 태양광 사업자 수익은 5분의 1토막으로 줄어들었다.
 
태양광 전기판매 상관관계를 보면 태양광 사업자들은 전기가 생산되면 한국전력공사에 팔고 그 양에 따라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를 받는다. 2016년 1MW당 16만원까지 올랐던 REC 가격이 5년 만인 최근엔 3만원대로 급락했다.
 
이로 인해 태양광 사업 확대로 빌려간 대출이 모두 상환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조 의원은 정부의 대출 장려가 상환 불능을 야기해 은행부실 등의 가능성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문재인정부가 과학보다 정치를 앞세워 태양광 에너지 개발을 부추기면서 무분별한 태양광 관련 금융리스크와 국토파괴, 이로 인한 피해가 우려할만한 수준이다”며 “정부 차원의 태양광 사업 전반에 대한 점검과 부작용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한대의 기자 / sky_duhan2030 , duhan@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내 최초 원두커피 전문점 ‘쟈뎅 커피타운’을 전개했던 '윤영노' 쟈뎅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찬우
대방건설
윤영노
쟈뎅
황주호
경희대학교 공과대 원자력공학과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7 1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