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권오진의 빌딩거래

‘위드 코로나’ 시대엔 근린생활시설 포함 빌딩이 뜬다

코로나 발생 이후 업무시설 빌딩 인기였지만…흐름 또 바뀐다

필자약력 | 기사입력 2021-10-22 14:31:52

▲ 권오진 원빌딩 이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경제 위기가 무려 2년 동안 이어져 왔다. 최근 빌딩 선호 추세는 어땠을까. 크게 코로나 시대 이전과 코로나 시대 이후로 나눠서 설명이 가능하겠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에 가장 선호되는 빌딩은 근린생활시설이 들어가 있는 빌딩이다. 근린생활시설이라고 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주택가와 인접해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도울 수 있는 시설이다. 음식점, 의원, 탁구장, 소매점, 금융업소등의 시설들을 의미한다. 
 
상권이 좋아서 권리금이 형성돼 있고, 시세가 조금 높아도 공실 걱정이 없는 그런 건물이 선호가 됐다. 전 층에 근린생활시설이 들어가 있으면 가격이 높아도 매수자들이 선호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로는 근린생활시설보다는 업무시설이 들어 있는 빌딩이 선호도가 높아졌다. 업무시설은 일반적으로 사무실을 의미하며 상권의 영향을 덜 받고, 권리금 형성이 활성화 돼 있지 않다. 
 
코로나19로 인한 단계별 집합금지 규제와 집합시간으로 규제로 인해 근린생활시설의 매출 감소와는 별도로 업무시설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완전히 타격이 없다고 말하는 어렵겠지만 적어도 근린생활시설보다 적은 영향을 줬을 것이다. 
 
이제 앞으로 위드 코로나를 진행을 한다면 다시 근린생활시설이 들어가 있는 빌딩으로 추세를 전환할 가능성이 많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업무시설이 들어가 있는 빌딩은 꾸준한 수요를 보일 것이다. 
 
앞으로 투자의 방향은 스타벅스와 같은 유명 프렌차이즈 들어가 있는 빌딩이나 사무실 쓰기 좋은 깨끗한 빌딩에 대한 수요는 계속 지속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빌딩의 선호 추세가 변화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시대의 흐름을 면밀히 검토해 자신이 원하는 빌딩 자산을 취득하길 바란다. 
 

 [스카이데일리 / skyedaily__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립 97년을 맞은 삼양홀딩스(삼양그룹)의 '김윤'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김윤
삼양홀딩스
김자호
간삼건축
효린(김효정)
씨스타(소속사:브리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1-28 11: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