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단타 매매 차단한다’…법인 저가주택 투기방지법 발의

천준호 의원, ‘지방세·법인세법 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1년 미만 보유 시 양도세 최대 70%…시장 교란행위 차단

기사입력 2021-11-24 12:35:17

▲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스카이데일리DB]
 
법인의 저가주택 단타 매매를 차단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갑)은 24일 이런 내용의 지방세법 일부 개정법률안과 법인세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19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엔 법인의 저가 주택 투기를 원천 차단하는 내용이 담겼다. 최근 법인들이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의 취득세 중과 배제, 법인의 양도소득세 혜택 등 규제의 빈틈을 이용해 시장 교란행위에 나선 것이 확인된 바 있다.
 
천준호 의원실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법인 자금조달계획서 심층분석 자료(2020년 10월27일~2021년 9월30일)에 따르면 법인이 1년간 전국적으로 매입한 주택은 4만6858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공시가격 1억원(시세 1억5000만원) 이하 주택의 매수 비중이 2만5612건으로 전체 거래의 55%에 달했다. 매수 건수 상위 10개 법인이 5431채의 주택을 사들일 정도로 법인의 저가 주택 투기가 심각한 상황이다.
 
지방세법 개정안엔 법인이 주택을 매수하는 경우 공시가격과 관계없이 중과세율이 적용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에서 법인 등의 주택 취득세율을 최대 12%까지 강화했으나,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은 제외됐다.
 
법인세법 개정안은 법인의 주택 단타 매매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개인의 경우 주택 양도소득세율이 최대 70%에 달하지만, 법인은 45%에 불과하다. 개정안에는 법인이 주택을 1년 미만 보유하면 최대 70%, 1년 이상 2년 미만 보유할 때 최대 60% 세율이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
 
천준호 의원은 “최근 법인의 투기행위로 서민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법인 저가 주택 투기방지법이 국회에서 신속하게 논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법인과 외지인의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아파트 집중매수 실태에 대해 기획조사를 해 취득세 감면을 목적으로 값 낮춘 계약을 했거나 자금조달 시 불법 대출을 하는 등 위법·탈법 행위가 발견되면 관계 기관에 통보해 엄중히 조치할 방침이다.
 

 [배태용 기자 / sky_tyb , tybae@skyedaily.com]
  • 좋아요
    2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년에만 3개의 영화에 출연할 예정인 대배우 '안성기'가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동호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안성기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이문호
천안연암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1-12-04 23: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