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김건희 역풍’ 정적 휩싸인 與… 국민 과반 “李 욕설이 더 부정적”

“김건희 통화 44.5%‧이재명 욕설 50.3%, 지지에 부정적”

與 싱크탱크 “김건희 녹취록, 예상과 많이 달라… 황당”

野, ‘金 표적감사‧관권선거 의혹’ 유은혜 고발로 총반격

기사입력 2022-01-26 11:30:42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해 9월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승리한 뒤 눈을 지그시 감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둘러싼 ‘김건희 녹취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형수 욕설’ 중 후자를 더 부정적으로 보는 국민이 과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치 못한 ‘김건희 역풍’에 당황한 여당이 정적에 휩싸인 가운데 야당은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대대적 반격에 나섰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24일부터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6일 공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상세사항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김건희 7시간 통화녹취록’이 윤 후보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는 응답은 44.5%,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19%였다.
 
반면 이 후보 욕설이 이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응답은 50.3%로 김건희 녹취록에 대한 부정적 인식보다 5.8%p 높았다.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응답은 6.9%에 불과했다.
 
다자대결 구도에서도 윤 후보는 이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다. 윤 후보 44.7%, 이 후보 35.6%로 격차는 9.1%p였다. 국민의당 안철수(9.8%), 정의당 심상정(3.9%), 새로운물결 김동연(0.3%) 후보 등이 뒤를 이었다.
 
‘김건희 역풍’에 여당은 할 말을 잊은 분위기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의원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우리가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다르다. 녹취내용이 나오면 윤 후보 지지율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예상했던 것 아니냐”며 “실제로 녹취록이 나오자 2030 남성들이 갖는 반(反)페미 정서 이걸 자극했다. 윤 후보의 2030 청년들 지지율 상승에 거꾸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황당하다’는 입장도 내놨다. 노 의원은 “녹취록 내용을 들여다보면 이건 최순실보다도 더 할 수 있겠다, 더 독할 수 있겠다는 면이 있는 건데 그런 면이 작동 안 되고 플러스 요인으로 작동돼 황당하다”며 “심각한 문제인데 플러스 요인으로 작동한다는 걸 이해할 수도 없고 이렇게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 의원은 “(김건희 녹취록이 여론조사에) 추가 반영될 여지는 많지 않다”고 내다봤지만 ‘녹취록 공개가 민주당 입장에서 손해 본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엔 “결과적으로는 (그렇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다만 진행자가 ‘이익도 손해도 없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그는 “그런 거라고 본다”고 했다.
 
재야에서도 역풍을 경계하는 분위기는 감지된다. ‘쥴리 목격’을 주장한 안해욱 전 한국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은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건희 씨를 ‘쥴리’로 칭한 뒤 “김 씨와 네 차례 이상 만났었다”며 1997년 가을께 A호텔 2층 회랑에서 열린 김 씨 전시회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 중견기업 회장이 VIP들을 모시고 왔었다고 했다.
 
그러나 안 회장이 돌연 “비선실세와 내가 만나는 게 운명인지 모르겠는데 내가 최태민‧최순실 부녀하고도 여러 번 만난 적이 있다. 그러더니만 이번에 또 최OO‧김건희 모녀를 만난 게 또 인구에 회자되고 이렇게 됐다”고 주장하자 김어준 씨는 “최태민‧최순실 부녀 얘기는 저희가 다음에 모셔서 들어보기로 하자”며 서둘러 인터뷰를 종료시켰다.
 
야당은 총반격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1월 김건희 씨 논문 부정‧허위 이력 의혹 관련 국민대 감사에 나섰던 교육부 측 인사가 국민대 논문재조사위원회에 수시로 전화해 ‘2월 초까지 조사 마무리’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지자 국민의힘은 24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교육부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국민의힘은 “공무원을 동원한 관권선거‧표적감사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엄정대응을 경고했다.

 [오주한 기자 / jhoh@skyedaily.com]
  • 좋아요
    2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월 1일부터 6일까지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대한축구협회의 '정몽규'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남호현
순천대 공과대 건축학부
정몽규
HDC
최경호
코리아세븐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부방대는 선거 정의 바로 세우는 베이스캠프죠”
부방대 “부정선거는 거대 惡, 정의수호하는 군...

미세먼지 (2022-05-29 04: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