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데일리 Talk]-민주당과 성비위 논란

민주당의 지지층 기만 과연 끝날까

기사입력 2022-05-17 00:02:30

▲ 노태하 정치사회부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번에는 박완주 의원 성비위 의혹 사건이 불거졌다. 박 의원이 12일 당내에서 성비위 혐의로 제명된 것이다.
 
각계에서는 충격이라는 반응과 함께 여기저기에서 ‘또’ 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 의원을 포함해 당사자들은 모두 의혹을 부인 중이지만 사실 민주당의 성비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출신의 지자체장들은 성추문을 일으키며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법의 응징을 받거나 사퇴했다.
 
2018년 안 전 지사는 비서의 성폭행 폭로로 지사직에서 사퇴했다. 민주당 내에서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로도 일컬어지던 안 전 지사는 이 사건으로 사실상 정치적 생명을 잃었다. 2020년 4월에는 오 전 시장이 여성 보좌진을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나 시장직에서 사퇴했다. 지난해 7월에는 3선 서울시장으로서 민주당의 차기 대권주자로 유력했던 박 전 시장이 성추행 의혹으로 끝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잇따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문보다 더 논란이 된 것은 민주당 측의 대응 방식이었다. 비록 감염병예방법 위반은 아니라는 검찰 판단이 나왔지만 코로나 시국에 박 전 시장에 대한 장례 형식을 두고 논란을 일으키더니 이른바 ‘피해 호소인’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시키면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을 일으켜 정치적으로 수세에 몰린 바 있다.
 
정치권은 이번 박 의원의 성비위 의혹을 포함해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민주당발(發) 성추문들을 지적하며 비판에 나섰다. 13일 김기현 국민의힘 6‧1지방선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국회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에서는 박원순·오거돈·안희정을 관통해 이어져 온 성범죄 DNA가 개선되기는커녕 더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여성 인권을 주창한 민주당 내에서 유력 대선주자의 성비위를 눈감았고 강성 지지자는 피해자에게 2·3차 가해를 휘둘렀다”고 일갈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은 해당 논란에 대해 바짝 엎드리는 모습을 보이며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했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 피해자에 대한 법적 지원과 성평등 문화 정착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 제도 개선 추진과 지방선거 출마자 전원에 대한 성범죄 예방교육 실시 및 서약서를 받겠다고 나섰지만 지방선거를 앞둔 이같은 대응에 진정성을 의심하는 여론도 적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매번 반성과 사과와 재발 방지 구호를 외치는 모습을 보여 왔지만 벌써 수차례 이어진 민주당의 성비위 사건은 일반 국민뿐 아니라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실망하게 만들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시장 선거 패배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의 민주당 패배를 두고도 민주당에 대한 범국민적 실망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의견이 적지 않다.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도 그랬지만 2030 여성들의 지지를 동력으로 줄곧 정치적 생명을 이어 왔다. 대선 패배 이후 돌입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서도 민주당이 선택한 것은 2030 여성들이었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영입도 같은 맥락일 것이다. 또 최근에는 이른바 ‘개딸’이라는 2030 여성 지지층에 다시 기대어 대선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나려 하고 있다.
 
정치권을 늘 예의주시하고 있는 기자로서 민주당이 주된 지지층 기대에 반(反)하는 사건‧사고에 지속적으로 휘말리면서 어떻게 계속 여성 인권에 대한 대변자를 자처하고 여성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수 있는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민주당의 지지 호소가 지지자들에 대한 기만으로까지 오해되고 싶지 않다면 이번에는 늘 되풀이되는 사과와 반성 만으로는 부족할 것 같다.

 [노태하 기자 / thnoh@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월 개최되는 발리볼 챌린저컵을 통해 내년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권 획득에 도전하는 배구남자국가대표팀 감독 '임도헌'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기세도
위본그룹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임도헌
남자배구 국가대표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기승 부리는 사이버 공격, 대비책은 보안뿐이죠”
보안·디지털포렌식·강의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

“톡톡 튀는 클래식 콘서트… 색다른 매력 전파하죠”
클래식 음악을 편안한 친구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6-26 05: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