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비자
OTT 영상물 21%가 ‘청불’… 3편 중 1편은 넷플릭스 제공
국내외 OTT ‘청소년 관람불가… 넷플릭스 1014편·디즈니플러스 153편·티빙 111편 등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9-15 16:04:17
▲ 온라인 동영상에서 제공된 콘텐츠의 21%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넷플릭스 콘텐츠의 비중이 앞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최근 3년간 온라인 동영상(OTT)에서 제공된 콘텐츠의 21%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많은 OTT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넷플릭스 콘텐츠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1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이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2020년부터 올해 8월말 현재까지 국내외 OTT 등급분류 심의를 진행한 콘텐츠 7149편 가운데 1517편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세 이상 관람가 2200편(30.8%), 전체 관람가 1948편(27.2%), 12세 이상 관람가 1484편(20.7%) 순이었다.
 
넷플릭스의 경우 전체 등급분류 심의 건수 7149편 중 39.2%인 2803편이 등급분류 심의를 마쳤으며, 1014편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판정을 받으면서 선정성, 폭력성 등의 과도한 영상이었다. 청소년 관람불가 콘텐츠 3건 중 1건을 넷플릭스가 제공한 셈이다.
 
한편 전체 관람가는 413편(14.7%), 12세 이상 관람가는 419편(14.9%), 15세 이상 관람가는 957편(34.1%)에 그쳤다.
 
같은 기간 디즈니플러스에서는 153편, 티빙 111편, 웨이브 98편, 왓챠 50편, 쿠팡플레이 48편, 애플TV플러스 43편 등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김승수 의원은 “국내 OTT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급성장한 가운데, 청소년에게 유해한 콘텐츠가 주를 이루고 있다”며 “특히 마약, 폭력, 음주 등 청소년 유해 영상물이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