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시정·구정
강북 미아동 삼양사거리 역세권 활성화사업, 2025년 준공 목표로 추진
생활지원시설 확충 및 도심 활성화 위한 ‘역세권 활성화사업’ 속도
민간주택 99세대, 공공임대주택 19세대 등 총 118세대 공급 예정
김재민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12 17:31:12
▲ 서울 강북 미아동 삼양사거리 역세권 활성화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강북구 미아동 삼양사거리 역세권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도심에 주거시설 118세대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전날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강북구 미아동 703-13번지 역세권 활성화사업에 대한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수정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역에 부족한 생활지원시설을 확충하고 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계획 전략으로 역세권 활성화사업을 추진 중이다. ‘역세권 활성화사업은 직주근접이 가능한 서울시 내 역세권을 중심으로 입체적·복합적 개발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민간사업자는 용도지역 변경을 통해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공공은 증가한 용적률의 절반을 지역에 필요한 생활서비스시설이나 공공임대시설로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계획안의 주요 내용은 사업부지의 용도지역을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해 주거시설을 도심에 공급하면서 청소년들의 미래교육과 진로 체험 시설을 제공하는 것이다.
 
공급되는 주택은 민간주택(아파트) 99세대, 공공임대주택 19세대로 중소형 규모 118세대를 공급할 계획이고, 지상 3층에 청소년특화시설이 설치될 예정이다.
 
아울러 저층부엔 보행공간 조성을 통해 보행편의를 높이고자 했으며, 인근 개발사업과 연계한 사업 시행을 통해 불합리한 도로 구조를 개선해 보행자의 안전과 합리적인 교통체계 구축을 가능토록 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됨에 따라 본 사업은 향후 건축위원회 심의 등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앞으로도 지역에 필요한 시설이 지속적으로 확충될 수 있도록 역세권을 중심으로 발전 가능성이 큰 대상지를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며 역세권활성화사업을 통해 직주근접이 가능한 효율적 압축도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