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시정·구정
서울시, 내달부터 ‘희망의 집수리’ 참여 저소득 가구 모집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600가구 대상… 2월 28일까지 동주민센터에 신청
도배·장판·창호 교체 등 17종 지원… 올해부터 반지하 침수예방·환기시설 추가
신성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4 13:28:30
▲ 서울시는 2월 1일부터 한 달간 저소득층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희망의 집수리’ 사업에 참여할 600가구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노후·침수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지만, 비용이 부담되서 집을 수리하지 못했던 저소득 가구를 위해 서울시가 수리비를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가구당 지원금액이 늘었을 뿐만 아니라 침수·화재 등에 대비한 안전 및 환기시설까지 설치할 수 있도록 공사 항목도 추가됐다.
 
서울시는 21일부터 한 달간 저소득층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희망의 집수리사업에 참여할 600가구를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집수리를 원하는 가구는 28일까지 동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자가 또는 임차가구 모두 신청할 수 있으며 소득요건을 충족하는 가구 가운데 반지하 가구를 우선으로 지원 대상 가구를 최종 선정한다.
 
지원하는 집수리 항목은 도배·장판·창호 교체, 천장 보수, 곰팡이 제거 등 총 17종이다. 시는 지난해 폭우로 인해 반지하 침수 등의 피해가 컸던 점을 고려해 반지하 주택을 대상으로 침수예방·안전 및 환기시설을 신규 항목으로 추가했다.
 
아울러 지난해까지 가구당 최대 120만 원 지급하던 지원금액도 올해부터 180만 원으로 조정됐다. 시는 지난해 사업참여가구 만족도 조사 결과 및 물가 상승으로 인한 자재비·노무비 단가를 반영해 지원금액을 상향키로 했다.
 
서울시는 지원대상 가구 선정이 끝나는 대로 시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2월 공모를 통해 집수리 사업수행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집수리 분야 전문성뿐 아니라 각 주택 및 가구별 여건을 이해하고, 주거 환경 개선의 사업취지에 공감하는 업체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희망의 집수리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을 원하는 가구는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방문, 신청서류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3월 중으로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가구를 선정해 이르면 4월부터 본격적인 수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희망의 집수리외에도 1인 가구의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돕기 위해 ‘1인 가구 주택관리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1인 가구라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신청은 자치구별 주거안심종합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그동안 희망의 집수리사업을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였던 저소득 가구의 보금자리가 한결 쾌적하고 안전해졌다앞으로도 주거취약계층의 삶의 질을 높이고 안전한 생활을 보장하는 주거안전망 확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