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시정·구정
서울시, 안심소득 2단계 참여가구 25일부터 온라인 접수
내달 10일까지 간단한 본인 인증으로 신청 가능
3차례 무작위 추출… 6월 말 최종 1100가구 선정
신성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1-24 14:00:41
▲ 안심사업 시범사업 참여가구 모집 홍보 포스터.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미래 복지모델인 안심소득 시범사업 2단계 참여 가구접수를 25일부터 210일까지 17일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안심소득은 기준소득과 가구소득을 비교해 부족한 금액의 절반을 지원하며 소득이 적은 취약계층에 더 많은 혜택이 집중되도록 설계된 새로운 소득보장제도다.
 
주민등록기준 서울시에 거주하는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이면서 재산이 32600만 원 이하인 가구라면 누구나 접수할 수 있다.
 
6개월간의 선정 절차를 거쳐 지원집단 1100가구를 선정하며, 최종 선정 가구는 중위소득 85% 기준액과 가구소득 간 차액의 절반을 2년간 매달 지원 받는다.
 
참여를 원하는 가구는 25일부터 210일까지 서울복지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간단한 본인 인증 절차만 거치면 별도의 서류 없이 누구나 쉽게 접수할 수 있으며, 모바일로도 참여가 가능하다.
 
모집 기간 첫 4일간(25~28)은 시스템 과부하 방지를 위해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 홀짝제로 운영하며, 그 이후부터는 자유롭게 접수할 수 있다.
 
온라인 접수가 어려운 가구는 26일부터 10일까지 운영되는 안심소득 접수 콜센터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세대주 뿐만 아니라 가구 구성원 누구나 접수할 수 있으나, 한 가구당 온라인 또는 콜센터를 통해 한 번만 참여할 수 있다.
 
시는 참여가구를 대상으로 가구 규모, 가구주 연령을 고려해 3차례에 걸친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지원집단 1100가구를 선정한다.
 
아울러 시는 지원 가구와 별도로 안심소득 급여를 지원받지 않는 비교집단 2200가구도 함께 선정한다. 비교집단에는 설문조사 응답 시 소정의 사례금이 제공된다.
 
1차 선정 결과 및 최종 선정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서울복지포털 그리고 서울 안심소득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복지기획관은 서울시는 소득 양극화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회안전망으로서 새로운 모델 정립을 위해 안심소득 시범사업을 설계해 추진하고 있다“2단계 참여가구 모집에 시민 여러분께서 관심을 갖고 많이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