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화학·섬유
LG화학, 美업체와 손잡고 바이오플라스틱 사업 확대
2026년까지 바이오 기반 플라스틱 원료 상업화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4-13 11:20:32
▲ LG화학의 친환경 브랜드 ‘LETZero’가 적용된 친환경 소재 제품. LG화학 제공
 
LG화학이 미국 업체와 손잡고 바이오 원료를 기반으로 한 플라스틱 사업 확대에 나선다. 기존 제품보다 90% 이상 탄소저감 효과를 볼 수 있는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미래 지속가능한 친환경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LG화학은 북미 친환경 연료전문업체 지보’(Gevo)2026년까지 바이오 프로필렌(Propylene)을 상업화하기 위한 공동연구개발(JDA)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보는 식물성 기반의 다양한 원료로 지속가능항공유(SAF)와 바이오 플라스틱 생산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보유한 친환경 에너지 기업이다.
 
지보에서 바이오 에탄올로 프로필렌을 만드는 기술을 제공하면 LG화학은 공동 연구개발 및 공장구축을 통해 상업화에 나선다. 현재 옥수수와 사탕수수 등에서 발효 생산된 바이오 에탄올로 에틸렌(Ethylene)을 만드는 기술은 상업화 돼있지만, 바이오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ETO(Ethanol to Olefin)기술을 상업화하는 것은 처음이다.
 
여기서 에틸렌은 주로 포장재·건축자재 등으로 사용되는 PVC(Poly Vinyl Chloride) 등의 원료다. 프로필렌은 자동차 내외장재·바닥재·기저귀 등에 사용되는 PP(Poly Propylene) 등의 원료로 알려져 있다.
 
바이오 프로필렌이 개발되면 LG화학은 바닥재·기저귀·자동차 내외장재 등을 만드는 고객사에 100% 바이오 기반의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또 기존 제품보다 90% 이상 탄소저감 효과가 예상된다.
 
D. 블룸(Paul D. Bloom) 지보 탄소혁신경영책임자(CCIO)“LG화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탄소배출저감을 위한 친환경 원료 사업을 가속화할 것이라 밝혔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바이오 원료 중심의 사업포트폴리오 강화로 미래 지속가능한 친환경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