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IT·인터넷
삼성·네이버 빼면… AI 글로벌 경쟁력 韓순위는 ‘까마득’
CEO스코어, 세계 3대 AI학회 채택 논문 2759건 전수조사
구글·MS 등 美 빅테크 ‘톱5’… 中 화웨이·텐센트도 상위권
상위 20개 기업 중 한국은 단 2개… 삼성 17위·네이버 18위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31 10:48:37
▲ 글로벌 3대 AI학회 채택 논문 국가별 기업 수. CEO스코어 제공
 
 
▲ AI 챗GPT가 새로운 미래 플랫폼을 장악해갈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AP연합뉴스
 
 
GPT생성형 인공지능(AI) 패권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국내 민간 기업의 AI 연구개발(R&D) 경쟁력이 글로벌 빅테크에 크게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3AI 학회의 민간기업 AI 논문 채택건수에서 구글·마이크로소프트(MS)·화웨이 등 미·중 기업들이 상위권을 싹쓸이한 반면 국내 민간 기업 중에서는 삼성과 네이버가 상위 20위권에 겨우 턱걸이했다.
 
31일 기업데이터연구소인 CEO스코어가 지난달현재 글로벌 3AI 학회에 채택된AI관련논문을전수조사한결과, 이들 학회는민간기업338개사의 총 2759건의논문을채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별로 보면 구글이 541(19.6%)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이어서 MS(267) 메타(211)  △아마존(156) IBM(118)이 뒤를 이었다. 1~5위 모두 미국 기업이다.
 
이어 화웨이(114) 텐센트(86) 알리바바(63) 등 중국 기업이 나란히 6~8위를 차지했다미국기업인엔비디아와애플이9위와10위에랭크됐다.
 
반면 국내 기업의 3AI 학회 채택 논문 수는 총 106건으로, 구글의 19.6%에 불과했다.
 
이중 삼성이 32, 네이버는 28건의 AI 논문이 채택돼 각각 17위와 18위에 올랐다. 특히 향후 검색시장을 비롯해 국내·외에서 빅테크들과 본격적인AI 대결을 펼쳐야 하는 네이버의 AI 논문 채택 수는 구글의 5%그쳤다.
 
CEO스코어는 글로벌  3AI학회에채택된논문은 전세계적으로AI기술 경쟁력을가늠하는잣대로 평가된다는 점에서 국내 민간 기업의 AI 기술경쟁력이 글로벌 빅테크와는 큰 격차가 있음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국가별로는 AI 패권 경쟁이 한창인 미국과중국 기업들이각각 140(41.4%)59(17.5%)으로 전체의 60%가량을 차지했다. 한국 기업은 15(4.4%)의 논문이 채택돼 6위에 머물렀다.
 
AI 투자액에서도 한국은 세계 6위에 그쳤다.
 
미국 스탠포드대학교가 최근 발표한 ‘AI 인덱스 리포트 2023’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민간기업의 AI 투자액은 474억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국(134억 달러영국(44억 달러이스라엘·인도(32억 달러한국(31억 달러)이 뒤를 이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과 네이버가 AI 연구개발을 주도했다. LG(17에이아이트릭스(10카카오(6크래프톤(3) 등도 복수의 논문이 채택됐다.
 
또 이들 학회에서 논문이 인용된 건수로 보면 삼성(102) 에이아이트릭스(65) 네이버(56) LG(26) 크래프톤(20) 카카오(12) 등으로 집계됐다. 인용 기준은 구글 스콜라에서 해당 논문 검색 시 기재된 인용 수를 합한 값이다.
 
이 외에도 국내 AI 관련 특허 등록 수는 삼성전자(217)가 가장 많았다. 이어 구글(174) 스트라드비젼(118) 네이버(114) LG전자(112) SK텔레콤(75) 등이 뒤를 이었다.
 
스트라드비젼은 자율주행 자동차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현대차그룹이 2019년에 110억 원을 투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출시된 초거대언어모델(LLM) 32개 중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모델인 하이퍼클로바는 파라미터(매개변수) 기준으로 세계 7, 학습비용 100만 달러 미만 LLM 중에서는 성능 효율성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