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사회
“ 현금 교환시 100배 수익 ” 현혹시켜
美 황당한 ‘트럼프 달러 ’ 사기 등장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발행한 것”이라 선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1 18:54:33
▲ 미국서 트럼프 지지자 울리는 가짜 화폐 ‘트럼프 달러’. 유투브 홍보영상 캡쳐 연합뉴스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상대로 가짜 화폐인 트럼프 달러를 판매하는 사기 수법이 등장했다.
 
1(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을 통해 트럼프 달러(Trump Bucks)’로 불리는 가짜 화폐를 구입한 트럼프 지지자들의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트럼프 달러는 애국 왕조(Patriots Dynasty)’, ‘애국 미래(Patriots Future)’, ‘미국 애국자(USA Patriots)’라는 이름의 업체가 홈페이지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옆모습이 새겨진 동전이나 지폐, 신용카드 등의 형태를 띠고 있다.
 
콜로라도에 본사를 둔 것으로 돼 있는 이들 업체는 트럼프 달러를 구입해 트럼프 리베이트 은행 시스템(TRB) 멤버십에 가입하면 트럼프의 2024년 대선 캠페인을 지원하게 된다고 홍보했다.
 
홍보 문구 중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에 성공하면 통화 개혁을 통해 트럼프 달러를 법정 화폐로 만들 계획이며, 이 경우 구매 가격보다 훨씬 더 높은 가치를 지니게 될 것이라는 내용도 있다.
 
이들 업체는 또한 트럼프 달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발행한 것이라고 선전하면서 이를 곧바로 100배 넘는 가치의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다는 주장도 펼쳤다.
 
99.99달러에 판매 중인 ‘1만 트럼프 달러지폐를 JP모건이나 웰스 파고,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주요 은행과 월마트·코스트코·홈디포 같은 대형 소매점으로 가져가면 1만 달러로 현금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황당하기 짝이 없지만 트럼프에 대한 충성심을 증명하고 트럼프처럼 부자가 되라는 홍보 문구에 넘어간 지지자들의 피해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휴스턴에 거주하는 존 아만(77)은 최근 1년간 트럼프 달러와 다른 물품 2200 달러(260만 원) 어치를 구입했지만 지역 은행에서 현금으로 바꾸려 했다가 거절당하고 나서야 속은 사실을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플로리다주의 한 여성은 트럼프 열렬한 지지자인 시 어머니가 수만 달러 상당의 트럼프 달러를 사들였다고 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대변인은 고객들이 트럼프 달러를 들고 와 현금으로 교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창구에선 이를 거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은행은 이런 요구가 몇건이나 있었는지는 파악하지 못했으나 이러한 사기 수법을 인지하고 있고 사내에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달러 사기에 트럼프 지지자들이 속아 넘어간 데에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만든 가짜 영상 광고도 한몫했다.
 
또 다른 홍보 영상에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등장해 "트럼프 인증서는 농담이 아니라 진짜다. 나는 여기에 100만 달러를 쓰고 이번 주에는 트럼프 아이템들을 현금화해 다시 지구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장면도 나온다고 NBC는 전했다.
 
트럼프 달러 사기 업체들의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이 되지 않는다. NBC는 이들 업체가 진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전했다. 트럼프 선거캠프 측은 이 매체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연합뉴스·스카이데일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