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야구
류현진, 480일 만에 QS… 텍사스전 패전투수 멍에
6이닝 3실점 호투… 잘 던지다 4회 투런포 허용
토론토, 와일드카드 2위 자리 텍사스에 내줘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13 11:04:11
▲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중인 류현진(36)이 강타선을 자랑하는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했으나 팀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3(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MLB 텍사스와 홈 경기에서 6이닝 5피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점)의 성적을 거두고 0-3으로 뒤진 7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토론토는 상대 팀 베테랑 선발 투수 맥스 셔저에게 고전하다 결국 3-6으로 패했고 류현진은 시즌 3(3)째를 당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65에서 2.93으로 소폭 올랐다.
 
류현진이 QS를 달성한 것은 지난해 521일 신시내티 레즈전(6이닝 무실점) 이후 무려 480일 만이다.
 
류현진은 지난해 6월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뒤 지난 달 빅리그에 복귀했고 최근 7경기에서 모두 5이닝 이하로 짧게 던졌다.
 
류현진은 이날 82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25) 최고 구속은 시속 90.6마일(145.8), 평균 구속은 시속 88.9마일(143.1)을 찍었다. 체인지업(18), 컷패스트볼(18), 커브(16), 싱킹 패스트볼(5) 등 다양한 변화구도 골고루 던졌다.
 
토론토는 이날 패배로 MLB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 자리를 텍사스에 내줬다. MLB 포스트시즌 진출권은 와일드카드 3위까지 주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