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부동산 일반
서울 오피스텔 인기 뚝… 매매량 10년 만에 최저
올해 1~9월 매매량 5872건 그쳐
박상훈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2 12:28:24
▲ 올해 1~9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이 5872건에 그치며 201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카이데일리
 
올해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이 1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 
 
 
2일 리얼투데이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은 5872건(9월26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1~9월 기준 작년 거래량(1만2300건)의 절반에도 못 미치며 2013년(511건)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오피스텔 매매량은 2015년부터 작년까지 매년 1만건 이상을 웃돌았다. 주택 가격이 본격적으로 상승한 2021년에는 1만9246건이 매매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오피스텔은 아파트보다 규제가 적어 대체재로 주목받았으나 최근 아파트값이 조정되고 관련 규제가 완화되면서 이전보다 수요가 줄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9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24.02로 전년 동기 대비 1.34% 감소했다. 
 
 
올해 분양 물량도 크게 줄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9월 공급된 전국 오피스텔은 2807호실에 그쳤다.
 
 
오피스텔 공급물량은 2019년 1만2775호실·2020년 2만7893호실에서 2021년 3만6469호실로 늘어났다. 작년에도 2만409호실이 공급됐다. 아직 연말까지 3개월가량 남았다는 점을 고려해도 공급물량이 큰 폭 줄어든 것이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정부의 아파트 관련 규제 완화로 오피스텔 매력도가 떨어진 데다 고금리 상황으로 수익률이 저하된 점이 매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며 “정부가 오피스텔을 주택 수에서 제외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은 만큼 당분간 이런 흐름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