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시·공연
경기문화재단, 제8회 선감학원 추모문화제 7일 개최
경기창작센터 및 선감학원 옛터 일원
역사문화탐방 위령제 추모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봬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상생과 화합’문화축제 추진”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03 09:41:59
▲극단 동네풍경의 연극 '술래잡기'. 이달 7일 열리는 선감학원 추모문화제 주요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로 무대에 올려지는 작품이다.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과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가 공동으로 옛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추모를 통해 인권이라고 하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을 마련한다.
 
 
▲이달 7일 열리는 제8회 선감학원 추모문화제 홍보 포스터. 경기문화재단
 
7일 안산 대부도에서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기억하기 위한 선감학원 추모문화제가 그것이다. 이번 행사는 재단과 협의회가 주최‧주관하고, 경기도가 후원한다.
 
선감학원 추모문화제는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 8회째를 맞이하는 추모문화제에서는 선감학원 피해자와 도민 약 400명이 참석한다.
 
주요 프로그램에는 △옛 선감길을 따라가는 역사문화탐방 △선감학원 희생자 위령제 △추모사 및 헌화 △도민과 함께하는 추모문화공연 △도민체험부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추모문화공연에서는 ‘치유와 희망’ ‘인식과 공감’이라는 주제로 선감학원 피해자들이 직접 공연에 참여해 행사의 몰입감을 높이고, 도민체험부스를 별도 운영하여 도민들에게 인권 추모 기억 등에 대한 다양한 교육‧체험의 장을 제공한다.
 
재단과 협의회는 이번 추모문화제를 통해 선감학원 사건을 널리 알리고, 피해자와 일반 도민이 함께 도내 인권의식을 공유‧증진하는 ‘상생과 화합’의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김영배 협의회 회장은 “선감학원 희생자 추모와 피해자 및 유가족을 위로하는 것뿐만 아니라, 많은 대중의 관심과 참여를 끌어낼 수 있는 문화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확산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선감학원사건은 국가정책에 따라 일제강점기인 1942년부터 1982년까지 부랑아 교화라는 명분 아래 4700여 명의 소년들에게 강제노역 구타 영양실조 가혹행위를 가하는 등 인권을 유린한 사건이다.
 
지난해 10월20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해당 사건에 대해 ‘공권력에 의한 아동인권침해’로 결론 내리고, 선감학원 운영 주체인 경기도와 위법적 부랑아 정책을 시행한 국가를 대상으로 공식사과와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 등을 권고한 바 있다.
 
경기도는 공식사과와 함께 선감학원사건 피해자의 상처치유 및 명예회복을 위해 ‘생활안정지원금’ 및 ‘위로금’과 피해자 지원센터 및 트라우마 해소 프로그램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