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노동
양대노총 회계 공시율 94%대… 대형노조 총수입 8424억 원
노동부, 1000명 이상 노조 회계공시 분석… 기아차 노조 등 공시 안해
조합비 최다는 금속노조 595억원… 노조당 평균 11억원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6 15:23:02
▲ 올해 처음 시행된 노동조합 회계공시 제도에 따라 조합원 1000명 이상 노조 중 91%가 공시에 참여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연합뉴스
 
올해 처음 시행된 노동조합 회계공시 제도에 따라 조합원 1000명 이상 노조 중 91%가 공시에 참여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기아차 등 일부 노조는 공시하지 않았다.
 
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공시 기간인 101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조합원 1000명 이상 노조와 산하조직 739곳 중 675(91.3%)이 작년 회계 결산 결과를 공시했다.
 
양대 노총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가맹 노조 가운데에는 각각 94.0%, 94.3%가 공시에 참여했다. 미가맹 등 기타 노조의 공시율은 77.2%였다.
 
조직 내부 방침 등을 이유로 공시하지 않은 8.7%1000 명 이상 노조 중엔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기아차지부와 미가맹 전국통합 건설노조 등이 포함됐다.
 
노조 회계공시 제도는 정부가 노조 회계 투명성을 높인다는 취지로 올해 도입했다.
공시 자체는 자율이지만 공시하지 않은 노조의 조합원들은 조합비에 대한 15%(1000만 원 초과분은 30%)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조합원 수 1000명 미만 단위노조는 공시하지 않아도 상급단체가 모두 공시하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상급단체가 공시하지 않은 경우 산하단체는 공시 여부와 관계없이 세액공제를 받지 못한다.
 
일반 조합원은 26일부터 소속노조와 그 상급단체의 공시여부를 노동조합 회계공시 시스템(https://labor.moel.go.kr/pap)에서 확인하고 내년 1월 연말정산 시 조합비 세액공제를 신청해야 한다.
 
노동부에 따르면 이번에 회계를 공시한 조합원 1000명 이상 노조의 작년 총수입은 8424억 원으로 집계됐다. 노조당 평균 125000만 원이다.
 
조합비 수입이 수입의 대부분(89%)을 차지했고 이자수익 등 기타수입이 8.2%, 수익사업 수입 1.5%, 보조금 수입 0.7% 등이었다.
 
노조당 평균 조합비 수입은 111000만 원이었다. 조합비 수입 규모가 가장 큰 노조는 민주노총 금속노조(595억원)였다.
 
이어 금속노조 산하 현대차지부(228억 원·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금속노련·224억 원)· 민주노총 본조직(181억 원)·민주노총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153억원) 등의 순으로 조합비 수입이 많았다.
 
지출 총액은 8183억 원(노조당 평균 121000만 원)이었다. 인건비(18.4%), 상급단체 부과금(11.9%), 조직 사업비(8.6%) 등으로 지출했다.
 
인건비 지출 규모와 비중이 큰 노조는 금속노조 현대차지부(135억원·45.2%)·전교조(85억원·56.8%)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우리은행지부(26억원·54.3%) 등이다.
 
롯데지알에스노조·금속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지회·삼성생명노조 등은 업무추진비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일부 노조는 교섭·쟁의사업비나 인건비 등 일부 공시항목을 0원으로 기재했다. 공시에 오기·누락이 있는 노조는 22일까지 노동부에 신청해 직접 수정할 수 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노조의 적극적인 참여로 노조 회계 투명성이 한 단계 높아질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정부는 노조 회계공시가 우리 사회의 건강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해 필요한 제도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