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선·해운
서산 대산항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 10만TEU 돌파
2022년 대비 51.8% 증가
박현선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08 20:46:57
▲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항의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이 10만TEU를 돌파했다.          서산시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항의 2023년 컨테이너 물동량이 10TEU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서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231일 기준 컨테이너 물동량이 102430TEU(적컨테이너 55060TEU, 공컨테이너 47370TEU)로 가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물동량인 67463TEU 대비 51.8%나 증가한 수치로 전국에서 6번째 해당한다.
 
이번 물동량 증가에는 갠트리크레인 대보수, 신규 트윈스프레다(하역설비) 설치, 대산항 활성화 시책, 신규항로 개설 등이 효과를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서산시는 하역사와 함께 대산항 갠트리크레인의 대보수를 완료해 시간당 컨테이너 처리량을 25개에서 40개로 늘리고 연속적인 하역 작업이 가능하도록 하역능력을 대폭 개선했다.
 
서산시는 지난해 5서산시 대산항 활성화 지원 조례를 개정해 컨테이너화물 유치 지원금의 실효성을 높였다.
 
개정된 내용은 공컨테이너 지원금 신설, 항차당 인센티브 신설, 수입화주와 수입포워더 지원 확대 등이 주요 골자다.
 
이 외에도 지난해 1월 원양화물 대산항 유치를 위한 신규항로(인천대산항부산중국베트남중국인천) 개설도 물동량 증가에 긍정적인 작용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산시는 앞으로 정기항로 선복 확대, 수입화물 증대 및 하역 능력 개선을 통해 대산항의 자체 경쟁력을 더욱 향상할 계획이다.
 
서산시는 이번 물동량 증가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완섭 시장은 앞으로도 대산항 선사, 화주 초청 워크숍 등 항만이용자 애로사항을 계속 청취해 항만 서비스를 더욱 개선해 기업이 찾는 서산 대산항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며 국제 및 연안 여객 항로 개척과 사업자 발굴도 적극 추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대산항 활성화를 통해 국제 크루즈선 운항, 철도 건설 등 연관 사업이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대산항 경쟁력 향상을 위한 시책 및 마케팅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58일 충남 최초 국제 크루즈선 운항,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 계획 반영 요청, 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서산 대산항 미래 계획 반영 등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