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선·해운
HD현대重 ‘중대재해 없는 1000일’ 도전… 올 연말 1000일 달성
전사적 안전관리로 모든 조직이 안전 활동에 동참
현장 위험성평가 활성화·고위험작업 안전관리 고도화 등 추진
노진율 사장 “안전은 회사의 변하지 않는 최우선 가치”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16 13:49:41
▲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작업 시작 전 안전점검회의를 통해 안전작업을 다짐하고 있다. HD현대중공업
 
HD현대중공업이 지난해 중대재해 제로(0) 달성에 이어 올해 중대재해 없는 1000일에 도전한다.
 
현대중공업은 2023년 1년간 전 사업장에서 중대재해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16일 밝혔다.
 
최근에 중대재해가 발생한 것은 2022년 4월2일로 이후 1년9개월 넘게 중대재해가 없었다.
 
현대중공업은 ‘중대재해 없는 1000일 달성’을 올해 안전 목표로 세웠다. 올해 12월 27일까지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으면 1000일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업은 넓은 면적에 중량물 취급이 많고 근로자 수도 많아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은 업종으로 꼽히기 때문에 2년 연속 중대재해 제로 및 1000일 달성 도전은 더욱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중대재해 없는 1000일 달성을 위해 ‘안전 최우선’의 확고한 방침 아래 안전과 생산조직이 주로 하던 안전관리 활동을 설계·구매·원가·인사 등 모든 조직·계층이 함께 동참하는 ‘전사적 안전관리’로 본격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작업자 중심 현장 위험성평가 활성화 △고위험작업 안전관리 체계의 고도화 △안전커리어패스를 통한 임직원 안전역량 향상 △통합관제센터의 위험 대응 역량 강화 △사내·외 협력사 지원을 위한 토탈솔루션 체계 구축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현장 위험성평가는 관리감독자와 작업자가 매일 작업 시작 전 안전점검회의(TBM) 를 통해 위험요인을 인지·공유함으로써 안전한 작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다.
 
올해 마일리지 제도 등을 도입해 작업자의 더욱 적극적인 위험성평가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또 관리감독자-안전지킴이(부서 안전담당자)-안전요원으로 이어지는 3중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해 고위험 작업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를 시행하는 한편 임직원의 역할과 책임에 맞춘 단계별 안전교육 프로그램인 안전커리어패스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임직원의 안전역량과 안전의식을 높인다.
 
이와 함께 통합관제센터의 AI 영상분석 기술 기반 지능형 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안전 외에 동반성장 및 자산 부문이 함께 사내·외 협력사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을 펼쳐 협력사의 자율안전관리 역량을 높인다.
 
늘어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외국인 근로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도 한층 강화한다.
 
HD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중대재해 없는 원년’ 달성이 ‘안전 최우선’ 원칙에 따라 안전 강화에 전사적인 역량을 쏟은 것이 효과를 발휘한 때문으로 분석했다.
 
현대중공업은 2022년 3월 안전과 생산의 유기적인 협력을 위해 안전정책 담당 조직과 현장 안전 조직을 통합해 ‘안전통합경영실’을 출범하고, 지난해 회사 안전경영 체계 전반에 대한 안전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안전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이외에도 공종별로 중대재해 차단대책을 수립해 고위험 작업에 대한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했다. 현장의 위험요소 발굴 및 개선을 위해 위험성평가를 활성화했다. 급작스러운 위험이 발생하거나 불안전한 상황이 목격되면, 근로자 누구나 작업을 중지하고 안전개선을 요구할 수 있는 ‘안전작업 요구권’ 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따라서 전 임원, 부서장이 생산 현장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찾아 개선하는 현장 안전예방 활동을 실시하고, ‘안전개선활동(Hi-SAFE) 경진대회’ ‘안전리스크 공모전’ 등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안전 관련 행사를 통해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적극적인 안전활동 참여를 이끌었다.
 
협력사 안전관리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사내 협력사 안전관리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자율 안전관리 역량을 높였고 최고안전책임자(CSO)와 안전지원 전담팀이 사외 협력사를 찾아 안전관리 기술을 전수하는 활동을 펼치는 등 사외 협력사로 안전지원 범위를 넓혔다.
 
현대중공업 노진율 사장은 “안전은 변하지 않는 HD현대중공업의 최우선 가치다”며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이 지난 한 해에 그치지 않고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올해도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