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한국소재융합연구원 세계 최초 ‘메타구조 적용 트레킹화’ 상용화 성공
메타구조의 높은 반발력으로 더욱 편하게 달릴 수 있어
국내 아웃도어 내달 신제품으로 출시 예정
신발산업 생태계를 지속성장의 선순환 구조로 전환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1 12:48:55
▲ 메타구조 적용 트레킹화(왼쪽 사진)와 팽창성 메타구조부품 개발개념도. 부산시
 
부산에서 세계 최초 신발산업 미래시장의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상용화 기술개발에 성공해 신발산업 생태계를 지속성장의 선순환 구조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시는 한국소재융합연구원(구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신발피혁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메타구조를 적용한 트레킹화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메타구조는 충격을 가하면 수축을 통해 충격을 흡수하는 일반적인 충격흡수구조와 달리 힘을 가하면 눌러지지 않고 오히려 팽창하는 특성을 가진다.
 
스텔스·방탄복 등 특수 군수용품에 이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메타구조를 가진 트레킹화를 신으면 메타구조의 높은 반발력으로 일반 제품보다 더욱 편하게 달릴 수 있다.
 
시는 부산지역 신발 제조기업의 연구역량과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2015년부터 신발피혁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매해 8억 원의 보조금을 한국소재융합연구원에 지원하고 있다.
 
연구원은 이를 통해 상용화가 가능한 신발피혁 기술을 개발하고 영세기업을 대상으로 방문 기술지도를 추진하고 있다.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한 모든 기술을 참여기업에 기술이 전함으로써 참여기업이 사업화를 통해 고용과 매출을 증대할 수 있도록 하며 기술지도를 통해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등 성장의 발판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상용화에 성공한 메타구조 적용 트레킹화는 대량생산이 어려워 그동안 상용화되지 못했다. 메타구조 기술은 소량생산만 가능한 섬유제직이나 3D프린터로만 구현해 제품에 적용할 수 있었다.
 
이에 연구원은 1년간의 소재·구조설계·금형 연구와 약 2년의 상용화 양산 테스트·후속 기술개발을 통해 생산방식을 대량생산이 가능한 사출식 공법으로 전환하는 획기적인 방식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연구개발은 부산지역의 신발부품 사출업체인 한국비티엠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이번 사례는 대량생산이 가능한 사출식 공법으로 메타구조를 완제품에 적용한 첫 사례로 국내는 물론 해외 신발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의 대표적인 아웃도어 업체인 N사가 신제품 트레킹화에 새롭게 개발한 메타구조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메타구조 기술이 적용된 신제품은 내달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사례는 부산시가 부산지역 신발 제조기업의 연구역량과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10여 년간 꾸준히 추진한 신발피혁연구개발 지원사업이 값진 결실이다. 특히 미래시장의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상용화 기술개발을 부산에서 세계 최초로 해내 부산 신발산업 생태계를 지속성장의 선순환 구조로 전환한 것이 의미가 크다.
 
시는 부산 신발업체의 기술경쟁력 향상이 고용 창출과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