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 부동산 일반
“총선 끝났다” 당국 ‘부동산 PF 구조조정 박차’… “재구조화 우선”
금융당국 PF 사업장 옥석가리기 착수… 사업성 검토·가격 재책정·신규자금 투입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4 11:51:42
▲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국토교통부 주최 업계 리츠 활용 PF사업 지원방안 설명회가 열린 가운데 일부 참석자가 자리가 부족해 설명회장 밖에서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이 끝나면서 정부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 해결에 본격 착수한다. 금융당국은 약 3000곳에 달하는 PF 사업장 구조조정을 통해 연착륙을 유도할 전망이다.
 
14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F 사업장을 대상으로 뉴머니(신규자금)를 투입하기 전 재구조화(가격 재책정)를 선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가격을 조정해 그에 맞춰 가격 책정을 다시 해서 투자를 요청해야 자금이 돌 수 있다는 것이 정부 판단이다.
 
이에 금융당국은 옥석 가리기를 통해 사업성이 있는 사업장에 유동성이 돌게 하고 사업성이 없는 곳을 정리할 계획이다. 다만 이 상황에서도 구조조정을 통한 정리를 선행하겠다는 것이다.
 
당국은 현재 시장 분위기에서 금융권 PF 대출 규모를 늘려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닌 만큼 신규자금 지원을 위해 문제가 있는 사업장을 정리해 새로 지원할 여력을 만들 예정이다.
 
작년 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잔액은 1356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53000억 원 증가했다. 금융업권별 부동산 PF 대출잔액을 살펴보면 은행 461000억 원·보험 42조 원·여신전문금융회사(카드·캐피탈사)258000억 원·저축은행 96000억 원·증권 78000억 원·상호금융 44000억 원 순이다.
 
이에 당국은 올 하반기 중으로 사업성 악화 우려나 대출금 회수 의문 사업장에 대해서는 경·공매 등 부실 정리 또는 사업 재구조화 계획을 제출받아 이행 상황을 점검한다.
 
한편 당국의 PF 구조조정을 앞두고 PF 손실 규모는 더욱 불어나고 있다.
 
신용평가업계에서는 증권사·캐피털사·저축은행 등 2금융권의 부동산 PF 예상 손실 규모가 최대 138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미 적립한 대손충당금 5조 원을 제외해도 최대 87000억 원의 추가 충당금 적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자사 신용평가 대상인 국내 25개 증권사의 작년 말 기준 부동산 PF 익스포저(위험노출액) 263000억 원 가운데 부동산 경기하강 시나리오별 분석 결과 최소 31000억 원·최대 4조 원의 손실 발생이 추정된다.
 
이미 적립한 대손충당금·준비금 규모 2억 원을 감안하면 부동산 경기 하강 시나리오에 따라 최소 11000억 원·최대 19000억 원의 추가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나신평은 자사 신용평가 대상인 국내 26개 캐피탈사의 부동산 PF 익스포저(브릿지론성 토지담보대출 포함) 27조 원 가운데 상황에 따라 240005조 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브릿지론 96000억 원 가운데 1735%1600034000억 원· PF 174000억 원 중 49%700016000억 원의 손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봤다.
 
저축은행 업권의 경우 나신평은 자사 신용평가 대상인 국내 16개 저축은행의 부동산 PF 익스포저 77000억 원 가운데 11.420.8%에 달하는 900016000억 원의 부실화를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 업계 전체 부동산 PF 익스포저 예상 손실 규모는 2600048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