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경제
“올라도 너무 올라” 맥도날드·스타벅스에도 등돌리는 미국인들
美 식문화 상징 브랜드들, 고객 충성도 믿고 가격인상했다가 된서리
물가앙등 속 생활압박 가중… 소비 위축에 기업들 판매 전략 수정
임한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7 17:00:08
▲ 스타벅스는 올해 1분기 매출(동일 매장 기준)이 지난해 동기보다 4% 줄어드는 등 시장의 예상치에 크게 못 미쳤다. 특히 가장 큰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매출이 각각 3%, 11% 감소했다.
 
맥도날드·스타벅스 등 미국 식문화를 상징하는 대형 브랜드들이 잇따라 가격을 올리자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료품 지출 한계를 느낀 소비자들이 이들 매장에 아예 발길을 끊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유명 식품 회사들이 팬데믹 후 소비자들의 여전한 충성도를 기대하며 비용 증가에 대응해 급격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가 된서리를 맞았다고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은 미국인 다수가 일상적 식음료에 가격 부담을 크게 느끼게 됐으며 그들 중 일부는 소비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봤다.
 
미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식료품 물가가 2019년 대비 26% 올랐고 웬디스나 맥도날드 등 패스트푸드 가격은 2019년에 비해 33%나 높아졌다시장조사업체 레비뉴매니지먼트솔루션에선 올해 1분기(1~3) 미국의 패스트푸드 이용객이 전년 대비 3.5% 감소한 통계를 내놨다이용객 감소는 기업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맥도날드의 올 1분기 주당 순익이 2.7달러에 그쳐 시장 예상치인 2.72달러를 밑돌았다맥도날드 측은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지출 억제 분위기가 뚜렷하다며 최근 소비 감소세에 대해 걱정스러운 수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스타벅스 역시 지난달 30일 실적 발표에서 1분기 미국 내 매장 방문객수 7% 급감과 전년 대비 매출 4% 하락이 확인됐다
 
이에 스타벅스를 커피 제국으로 키워낸 하워드 슐츠 전 최고경영자(CEO)가 6일 비즈니스 인맥 사이트 링크트인 글에서 현 경영진을 향해 매장과 핵심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고객을 접하는 경험에 광적으로 집중해야 한다데이터가 아니라 현장인 매장에 답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런 조언을 적극 수용해 타개할 상황이 아니라는 반론도 있다. 우크라이나전쟁 등 국제 지정학 문제가 초래한 세계적 물가앙등과 그에 따른 중산층·서민의 생활압박이 가중됐기 때문으로 보는 시각이다. 외식 가격이 부담스러워지면 주로 슈퍼마켓에서 대안을 찾던 과거와 달리 이젠 일부 대형 식료품 업체들 매출마저 떨어지는 중이라고 WSJ가 짚었다
 
예컨대 케첩 소스로 유명한 크래프트하인즈의 올해 1분기 매출이 1.2% 감소, 감자칩 프링글스 제조사인 켈라노바는 북미 매출이 5% 하락했다는 소식이글로벌 제과업체 몬델리즈의 더크 반더풋 CEO가 특정 가격이 한계선을 넘어섰으며 이게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충성 고객층조차 가격 상승에 반발하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임금 상승이 물가 상승률을 못 쫓아가는 것도 문제다. WSJ가 미 농무부(USDA)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2년 기준 미국인 가처분 소득 대비 식품비 지출 비율이 11.3%에 달해 199111.4%를 기록한 이래 최대치를 찍었다소비 둔화가 장기화할 조짐 속에 기업들의 판매 전략도 수정되는 추세다. 이케아·H&M 등 글로벌 가구·의류 업체가 미국 내 제품 가격을 낮췄고 맥도날드와 스타벅스는 할인혜택을 내세운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