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외교·통일
美 “안보리 결의 위반” 日“또 쏠 가능성”
한·일·중 정상회의서도
北 위성발사 시각차 뚜렷
곽수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8 19:52:37
 
▲ 북한이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 27일 밤 군사정찰위성 추가 발사를 감행했지만 실패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이 27일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지만 실패했음을 28일 인정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사항이라며 고립만 심화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일본은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를 또다시 발사할 가능성이 있음을 경고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실패에 대해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기술을 포함하고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발사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이어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같다면서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해 북한의 이런 행동이 고립만 심화시킬 뿐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정 박 국무부 대북고위관리가 한국·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이번 발사에 대해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모든 국가가 북한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규탄하고 북한이 진지한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도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비판했다.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성명에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를 인지하고 있다명백한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발사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이는 역내외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하는 리스크를 초래하기 때문에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26일 일본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일본 기하라 미노루(가운데) 방위상이 시찰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은 이번 북한 정찰위성 실패에 대해 발사체가 발사된 지 몇 분 후 서해 상공에서 소실되면서 우주 공간이 어떤 물체가 들어가지는 않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위성 발사 통고 기간 내에 북한이 추가 도발 행위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필요한 정보 수집과 분석·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일본 해상보안청에 27일 오전 0시부터 다음달 40시 사이에 위성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7일 한··중 정상회의 모두발언에서 한목소리로 북한의 위성 발사 계획 통보를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탄도미사일을 활용한 모든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며 지역과 세계 평화, 안정을 해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기시다 총리도 북한이 또다시 인공위성 발사를 예고했다발사를 감행한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반면 이 자리에 함께한 리창 중국 총리는 북한의 위성발사 계획에 대한 언급을 일절 하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