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건설·자동차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액 370억1000만 달러… 역대 최대 기록
대미국 시장에서 한국차 수출 호조세 힘입어
정부 올해 수출 목표 750억 달러 달성 전망도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7-07 12:30:57
▲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이 대미국 거래를 중심으로 선전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갱신하면서 반도체와 함께 한국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이 대미국 거래를 중심으로 선전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갱신하면서 반도체와 함께 한국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자동차 수출액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치인 3701000만 달러(512000억 원)로 잠정 집계됐다.
 
자동차 수출은 상반기 기준으로 20142523000만 달러(349000만 원)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뒤 지난해 3565000만 달러(493000만 원)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6.5% 증가한 수치인데 9년 만에 최고 실적을 경신하고 1년 만에 다시 이 기록도 넘어서는 등 수출 성장세다.
 
자동차 수출은 2021년부터 상반기 기준으로 4년 연속 전년 대비 수출 흑자 성장이 이어지고 있는데 특히 미국에서 한국차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자동차 대미 수출액은 작년보다 29.8% 늘어난 1845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상반기 한국 자동차 전체 수출의 절반(49.9%)에 해당하는 규모로 자동차의 대미 수출 비중은 지난해(41.4%)보다 8.5%p 높아졌다.
 
수출 자동차 종류 중에는 전기차 수출이 올해 상반기 702000만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7.5% 줄었다. 올해 세계적인 전기차 수요 정체 현상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대비 순수 전기차 수출이 대폭 감소에도 불구하고 하이브리드차와 내연기관차의 경우 각각 19.5%·7.2%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미국으로의 전기차 수출은 이미 지난달 작년 상반기 수출(25000만 달러)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 등으로 미국에서 한국 전기차 판매량의 부진을 우려했지만 미국 정부와 협의를 통해 상업용 친환경차에 대한 보조금을 확보하면서 수출 성장세에 기반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반도체 시장의 하락 사이클에서 자동차는 한국의 수출 최대 품목으로 떠오르며 전체 수출을 부양했다.
 
업계에서는 자동차 수출이 상반기 역대급 기록을 내자 정부가 올해 수출 목표로 제시한 750억 달러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하반기 완성차 수출액을375억 달러(작년 동기 대비 6.5%)로 예상하는 등 올해 전체 자동차 수출액은 747억 달러로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