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여행·항공
휴가철 초과예약 받고 일방 취소 빈번… 얌체 숙박업체 주의보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손해배상 권고 있지만 강제성 없어
허승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7-10 13:21:06
▲ 휴가철 초과예약 받고 일방적으로 취소하는 얌체 숙박업체가 빈번하게 늘어나고 있다. 네이버 캡처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숙박업체들이 오버부킹 등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예약을 취소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10일 한국소비자원은 숙박시설의 계약 불이행, 계약 해지 등 ‘계약 관련’ 문제로 피해구제를 받은 건수가 지난해 기준 1323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집계된 숙박시설 계약 관련 피해구제 건수는 706건으로 벌써 지난해의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소비자원의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에선 성수기 주말에 사업자 책임 사유로 계약을 사용 예정일 하루 전이나 당일 취소할 경우 손해배상을 해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 사용 예정일의 7∼3일 전에는 계약금 환급에 더해 총요금의 20∼60%를 배상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은 법적 강제성이 없어 현장에서 이런 기준이 지켜지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소비자가 숙박업체의 일방 취소로 피해를 봤을 때는 소비자원을 통해 분쟁조정을 시도할 수는 있다. 그러나 조정에 실패할 경우 민사소송이나 소액사건 심판 등을 별도로 진행해야 한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숙소 측의 일방적 취소는 고객 신뢰도를 낮추고 국내 여행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쌓을 수밖에 없다”며 “근시안적 시각에서 벗어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믿을 수 있는 여행 환경 조성을 위해 숙박업계 자정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