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헤드라인 뉴스

 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창조경제 명암<862>]-삼양그룹

친일파 3세 김윤, 강제징용 日전범기업 배불리기 논란

강제징용 미쓰비시그룹과 손잡고 돈벌이 활발…“국민정서 역행” 분분

강주현기자(jhkang@skyedaily.com)

기사입력 2019-03-27 00:34:04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식품, 화학, 의약바이오사업 등을 영위하는 삼양그룹은 오랜 기간 ‘친일기업’ 오명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창업주 김연수 전 회장의 친일행적 때문이다. 김 창업주는 일제 치하 당시 주요기구 관직에 이름을 올렸다. 조선총독부 자문기관인 중추원 참의로 임명돼 해방될 때까지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추원 회의에서 ‘일본정신의 체득과 황도정신의 삼투를 통해 정신적 방랑자인 반도 민중을 구제 재생시키자’는 취지의 참의답신서를 제출한 이력으로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일본에 국방헌금을 납부하고 학병권유 연설을 한 사실도 알려지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로부터 친일반민족 행위자로 규정되기도 했다. 창업주의 친일 행적으로 ‘친일기업’ 낙인이 찍힌 삼양그룹은 현재 창업주의 손주인 김윤 회장이 이끌고 있다. 그런데 최근 오너3세 경영 체제 속에서도 삼양그룹이 일본과 끈끈한 관계를 이어온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윤 회장은 전범기업으로 유명한 미쓰비시그룹과 합작을 추진하며 끈끈한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나타나 ‘현대판 친일기업’이라는 비판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경제논리를 앞세워 전범기업과 손잡는 행위 때문에 반성 없는 일본의 모습이 유지된다는 해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여기에 삼양그룹이 미쓰비시그룹과의 합작사의 확장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까지 실시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은 더욱 가중되는 분위기다. 스카이데일리가 삼양그룹을 둘러싼 친일 논란과 이에 대한 주변의 반응을 취재했다.

▲ 창업주의 친일행적으로 ‘친일기업’이란 오명에 휩싸인 삼양그룹이 최근까지도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일삼아 온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삼양그룹은 창업주의 손주인 김윤 회장이 경영을 도맡고 있다. 사진은 삼양그룹 본사 ⓒ스카이데일리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에 국방헌금을 납부하는 등 창업주 김연수 전 회장의 친일행적 때문에 친일기업의 꼬리표가 붙은 삼양그룹이 또 다시 친일 논란에 휩싸였다. 창업주 손주인 김윤 회장은 전범기업으로 악명 높은 미쓰비시그룹과 손잡고 활발한 사업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쓰비시그룹은 최근 대법원 판결에 불복하며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손해배상금 지급을 거부하는 만행을 저질러 ‘반성 없는 일본’의 면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 독도분쟁, 초계기도발 등 반일감정이 특히 고조돼 있어 미쓰비시그룹과의 협력을 주도한 김윤 회장에게는 ‘피는 못 속인다’는 강도 높은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
 
친일기업 오명 삼양그룹 총수 김윤, 일본통 이름 아래 전범기업과 4개 합작사 운영
 
삼양그룹은 대표적인 전범기업으로 손꼽히는 미쓰비시그룹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미쓰비시그룹과 합작사 형태로 회사를 설립해 국내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전범기업과 손잡고 설립한 합작사는 삼양화성을 비롯해 삼양화인테크놀로지, 삼양이노켐, 삼남석유화학 등 4곳에 달한다.
 
1989년에 설립된 삼양화성의 지분 구조는 삼양홀딩스 50%, 미쓰비시 화학 25%, 미쓰비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Mitsubishi Engineering-Plastics Corporation) 25% 등이다. 폴리카보네이트 수지의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영업으로 하고 있다.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그래픽=김해인] ⓒ스카이데일리
 
2014년 설립된 삼양화인테크놀로지는 삼양사와 미쓰비시 화학(Mitsubishi Chemical Corporation) 간의 합작투자계약에 따라 설립된 곳이다. 삼양사와 미쓰비시 화학이 각각 50% 씩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온교환수지의 제조 및 판매가 주요 사업이다.
 
2009년 설립된 삼양이노켐은 비스페놀에이의 제조 및 판매가 주요 사업이다. 비스페놀에이는 플라스틱제품 제조에 널리 사용돼 온 화학물질을 말한다. 삼양홀딩스는 이곳의 지분을 미쓰비시 상사 케미칼(Mitsubishi Shoji Chemical)과 각각 97.29%, 2.71% 등으로 나눠 보유하고 있다. 100% 자회사로 설립해도 될 만한 수준임에도 전범기업과 손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1988년에 설립된 삼남석유화학은 TEREPHTHALIC ACID(테레프탈산:TPA)의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삼고 있다. TPA는 폴리에스테르 섬유, 합성수지 등의 중요 원료를 말한다. 이곳의 지분 구조는 삼양홀딩스와 미쓰비시 화학이 각각 40%씩 나눠 소유하고 있다. 나머지 지분은 GS칼텍스가 가지고 있다.
 
재계 등에 따르면 삼양그룹이 미쓰비시그룹과 긴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었던 데는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해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재계에서 ‘일본통’으로 통하는 김 회장은 한일경제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다. 한일 양국의 경제협력 등을 도모하는 협회의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친일파로 분류되는 조부의 행적과 흡사하다는 비판 어린 시각도 적지 않다.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그래픽=박희라] ⓒ스카이데일리
 
김 회장을 두고 친일행보를 걷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배경에는 손을 잡은 기업이 전범기업인 미쓰비시그룹이라는 사실이 자리하고 있다. 미쓰비시그룹은 일제강점기 시절 우리 조상들을 강제로 끌고가 노역을 시킨 기업이다. 최근 법원은 미쓰비시그룹을 상대로 특허권을 압류하는 등 한국 내 자산을 압류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삼양그룹과 합작사 형태로 설립한 기업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제재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
 
독도분쟁, 초계기도발 등에 따른 반일정서 속 내부거래·배당 통한 전범기업 배불리기
 
삼양그룹이 미쓰비시그룹과의 합작사를 키우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황이 포착돼 논란은 더욱 가중되는 분위기다. 내부거래를 통해 합작사의 덩치를 키우는 방식으로 미쓰비시그룹의 배를 불려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합작사 중 비교적 최근에 설립된 삼양화인테크놀로지의 경우 지난 2015년까지 연매출 1억3290만원, 영업손실 6억2180만원 등을 기록한 소규모 기업에 불과했다. 그런데 이듬해 이곳의 매출액은 211억까지 급격히 상승했고 영업이익도 6억6590만원으로 흑자전환 하는데 성공했다. 단 1년여 만에 극적인 성장을 이룬 배경엔 삼양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이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양그룹의 모기업격인 삼양사는 2016년 삼양화인테크놀로지로부터 123억5045만원 규모의 매입거래를 실시했다. 2017년 삼양화인테크놀로지는 매출액 283억3520억원, 영업이익 14억1530억원 등의 실적을 올렸다. 이 기간 전체 매출액의 절반 가량인 147억234만원은 삼양사와의 내부거래에서 발생했다.
 
또 다른 합작사인 삼남석유화학 역시 높은 수준의 내부거래 등을 통해 몸집을 불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남석유화학은 2017년 8105억원의 매출액과 54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이 기간 삼양그룹 계열사인 휴비스와의 거래를 통해 올린 매출은 2547억원에 달했다.
 
크게 보기=이미지 클릭 [그래픽=김윤화] ⓒ스카이데일리
 
미쓰비시그룹은 삼양그룹과 설립한 합작사로부터 배당 등의 방식으로 배를 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합작사인 삼양화성의 경우에는 2017년 총 44억원 규모의 배당을 실시했다. 주당 배당금은 2200원이었다.
 
삼양화성의 지분 50%를 미쓰비시그룹이 소유한 점에 미뤄봤을 때 22억원의 배당이 전범기업의 주머니로 들어간 셈이다. 이 가운데 2017년 삼양화성의 실적이 감소한 점이 주목된다. 삼양화성의 2017년 영업이익은 48억원 규모로 전년 영업이익 54억원 규모에 비해 쪼그라들었다.
 
반일감정이 고조되면서 일본자본의 한국진출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게 일고 있는 가운데 삼양그룹의 이러한 행태는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반일단체 관계자는 “경제논리를 명분삼아 전범기업의 배를 불려주는 것은 사실상 친일행위나 다름없다”며 “이러한 행위 때문에 반성 없는 일본의 행보가 지금까지 지속되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일련의 논란에 대해 삼양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친일 논란에 대해서는 전달할 입장이 없다”며 서둘러 대답을 마무리했다.
 
[강주현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2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4

  • 슬퍼요
    1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6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사회문제 노래로 이야기하는 당찬 걸그룹이죠”
“우리는 아직 못다 핀 꽃…활짝필 날이 오길 바...

미세먼지 (2019-04-19 20:00 기준)

  • 서울
  •  
(보통 : 43)
  • 부산
  •  
(양호 : 40)
  • 대구
  •  
(양호 : 40)
  • 인천
  •  
(보통 : 49)
  • 광주
  •  
(나쁨 : 52)
  • 대전
  •  
(보통 :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