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국민 절반 가량 “고발사주 의혹은 與 정략…민노총 해체해야”

국민 41.8% “고발사주, 與 정치공세”…“정상적 의혹제기” 31.3%

85.7% “민노총 해체 또는 개선해야”…“지금처럼 유지” 9.7%

기사입력 2021-09-14 13:18:50

▲ 지난 2018년 1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국정원장(오른쪽)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 [사진=뉴시스]
 
국민 절반 가량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 인사 고발사주 의혹이 여당 정치공세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90%에 육박하는 국민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해체 또는 개선을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10~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해 14일 공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0%p. 상세사항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응답자의 41.8%가 ‘고발사주 의혹은 여당 정치공세다’고 답했다.
 
‘정상적 의혹 제기다’는 31.3%에 그쳤다. ‘야당 계파싸움이다’는 14.6%, ‘잘 모르겠다’는 12.4%였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의 64.5%가 정치공세라고 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52.7%가 정상적 의혹제기라고 했다. 대선주자 선호도별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지지층의 78.5%가 정치공세로 봤다. 홍준표 의원 지지층에선 47.9%로 다소 낮았다.
 
이번 조사는 제보자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기획폭로 의혹이 제기되기 전에 실시됐다. 조 씨와 박 원장이 언론 제보 이후인 8월11일 서울 모처에서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고발사주 의혹은 최근 ‘박지원 게이트’로 뒤집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같은 조사에서 국민의 85.7%는 비(非)노조원에 대한 갑질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민노총을 문제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응답자의 40.9%가 ‘민노총을 해체해야 한다’고 밝혔고 44.8%는 ‘유지하되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지금처럼 유지해야 한다’는 4.6%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9.7%였다.

 [오주한 기자 / sky_ohjuhan , jhoh@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1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동정의 시선이 아닌 피해자로서 고아의 권리를 찾아주죠”
요보호아동 및 보육원 퇴소자 위한 인권사업 진...

미세먼지 (2021-09-24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