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수단 군부 쿠데타, 시위대에 발포… 사상자 약 150명

美, 수단 긴급 경제 지원 중단…국제사회 비난 이어져

2019년 독재자 몰아낸 군부 주역 지도자 부르한의 주도

기사입력 2021-10-26 16:51:08

▲ 외신은 25일(현지시간) 수단 군부가 군 당국의 장악을 반대하는 시위대에 발포한 이후 최소 7명이 숨지고 14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수단 하르툼 시민들. [사진=BBC 캡쳐]
 
수단에서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반 쿠데타 시위대에게 실탄을 발포해 약 15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수단 군부가 군 당국의 장악을 반대하는 시위대에 발포한 이후 최소 7명이 숨지고 140여명이 부상했다.
 
전날 새벽 수단 군부는 쿠데타를 일으키고 압달라 함독 총리와 과도 정부 각료들, 군과 민간이 참여하는 주권위원회의 민간인 위원들을 체포한 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앞서 군부는 함독 총리에게 쿠데타 지지를 압박했으나, 함독 총리는 쿠데타에 저항하라는 메시지를 발표한 뒤 모처로 끌려갔다.
 
이후 수도 하르툼 시내에는 수천 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타이어를 불태우고 ‘군부 통치 반대’를 외치며 쿠데타 철회와 총리 석방 등을 요구했다.
 
이날 부상당한 한 시위자는 “자신이 군 본부 밖에서 진압 군인들이 쏜 총에 다리를 맞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은 “군부가 시위대에 수류탄을 발사하고 실탄을 마구 쐈다”고 설명했다.
 
수단의 의사노조와 정보부도 페이스북에 군부대 밖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피 묻은 옷과 부상한 사람들의 모습이 담겼다.
 
군부의 통제로 도시와 공항이 폐쇄되고 인터넷도 끊겼다. 아울러 은행 직원들은 파업에 들어갔고, 의사들도 응급상황을 제외하고는 군이 운영하는 병원에서 일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쿠데타를 주도하고 있는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은 2019년 30년 독재자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을 몰아냈던 쿠데타의 주역이다. 그후 부르한은 주로 민정이양을 논의하는 주권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다.
 
지도자 부르한을 비롯해 군부는 2023년 7월 선거를 앞두고 임시정부 구성을 약속하면서도 권력 장악은 군부가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한편 미국을 포함해 국제 사회는 수단 군부기 일으킨 쿠데타와 관련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은 수단에 대한 7억달러 긴급 기금 지원도 중단하기로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구금된 총리와 정부 관리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하면서 군사 쿠데타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임소율 기자 / , sylim@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적 부진에 허덕이던 폴리실리콘 사업을 다시 궤도에 오르게 만든 '이우현' OCI 부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배용준
키이스트
이우현
OCI
조태권
광주요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미세먼지 (2022-01-28 05:3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