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전기·전자·통신
냉장고부터 VR까지…LG전자 “CES 2022서 새 디지털경험 선사”
美 라스베이거스 전시장에 AR·VR 활용한 체험공간 운영
CES 혁신상 수상 제품·초대형 올레드 조형물 등 가상체험
강주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1-11-30 10:14:51
▲ LG전자가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은 LG 트윈타워. ⓒ스카이데일리
 
LG전자가 내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G전자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이번 CES 전시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LG전자는 30일 이 같이 밝히며 CES 2022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LG전자 부스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활용해 제품을 체험하고 볼거리를 즐기는 공간으로 꾸며진다고 설명했다.
 
관람객은 부스 곳곳에 설치된 뷰 포인트(View Point)에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사용해 LG 올레드 TV, LG 오브제컬렉션 얼음정수기냉장고, 식물생활가전 LG 틔운(tiiun) 등 CES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을 비롯해 이전 CES에서 선보였던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가상으로 체험해볼 수 있다.
 
또 LG전자는 누구나 쉽게 관람할 수 있는 온라인 전시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부스에도 관람객들이 스마트 기기로 QR코드를 스캔해 간편하게 온라인 전시장을 둘러볼 수 있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앞서 IFA 2020, CES 2021에서 온라인 전시관을 운영하며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이 생생하게 현장감을 느낄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관을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2000 규모 전시 공간을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나무찌꺼기를 압착해 만든 OSB(Oriented Strand Board) 합판, 페인트나 니스 등을 칠하지 않은 미송 합판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조성했다. 또 부스 디자인을 간소화해 전시회 종료 이후 쉽게 재활용할 수 있게 했다.
 
LG전자는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가 재개되는 이번 전시에서 관람객에게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기술선도 이미지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고객감동까지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미국소비자기술협회)의 CES 담당 부사장 카렌 추프카(Karen Chupka)는 “오랜 기간 동안 혁신을 이끌어 온 LG전자의 CES 2022 참가가 기대된다”며 “전시회가 열리는 동안 오프라인 관람객은 물론 온라인으로 CES를 관람하는 고객들은 LG전자의 획기적인 기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정석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이전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식으로 전시를 준비했다”며 “이번 CES에서 전 세계 관람객들이 LG전자의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마음껏 체험하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