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제철·기계·에너지
“내년 세계 각국 탄소중립 정책 본격화…친환경 산업 주목”
KOTRA, 17일 ‘2022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 온라인 개최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과정서 中 대체하는 아세안 중요성 부각”
이창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1-12-19 11:38:24
▲내년 세계시장은 공급망 재편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친환경 산업이 급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사진=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내년 세계시장은 공급망 재편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친환경 산업이 급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9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지난 17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2022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에서 내년 세계시장은 공급망 재편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친환경 산업이 급성장할 것이다.
 
송승헌 시니어 파트너는 기조 강연에서 “지금은 디지털 전환, 바이오 혁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변혁이 일어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은 과감한 포트폴리오 재조정과 사업모델 혁신, 기민한 조직력과 실행력으로 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팬데믹, 미중 패권 경쟁 등으로 공급망 안정성의 중요성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주요국들이 미래 핵심 품목을 중심으로 자국 내 공급망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박성호 KOTRA 북미지역본부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전기차 등 미래산업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동맹국과 함께 공급망 내재화에 주력하고 있다”며 “우리로서는 동맹국의 지위를 활용하는 ‘Ally Shoring’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홍창표 KOTRA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 정부도 신소재, 바이오 산업 등을 중심으로 자립형 공급망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의료용·산업용 로봇, 공작기계, 미래차 핵심부품 등을 양국 기업 간 협력 유망분야로 제시했다.
 
유럽연합(EU)은 반도체, 배터리, 수소 등 미래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역내 생산 기반 구축에 주력하고 있고 일본은 아세안(ASEAN) 지역을 중심으로 밸류체인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구글(Google)처럼 동남아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종섭 KOTRA 동남아·대양주본부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중국을 대체하는 아세안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트라에 따르면 내년에는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 정책 추진이 본격화되면서 친환경 산업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이길범 KOTRA 유럽지역본부장은 “EU가 경제회복기금의 30%에 달하는 2250억 유로를 그린딜에 배정하는 등 친환경 정책을 본격화하고 있는 것은 우리 기업에 기회요인이지만,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ESG 공급망 실사 의무화 등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우리 기업과 정부의 적극적인 탄소배출 감축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미국은 5500억 달러를 투자해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있으며, 일본도 ‘그린 성장전략’을 통해 에너지 구조를 개편하고 2030년까지 신차의 100%를 전동화한다는 계획이다.
  
중동지역에 불고 있는 친환경 바람도 눈길을 끈다. 양기모 KOTRA 중동지역본부장은 “사우디가 자푸라(Jafurah) 가스전을 활용해 블루·그린수소 개발에 나서고 있어, 수소 충전소 구축 등 우리 기업과의 협력 기회가 늘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밖에도 KOTRA 해외지역 본부장들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급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소비시장, 원격의료 등 보건의료 산업, 개도국의 제조업 육성정책, 신한류 등을 우리 기업이 주목해야 할 시장기회라고 강조했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내년 세계시장은 코로나 불확실성 속에서 다양한 기회와 위기 요인이 나타날 것이다”며 “해외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우리 기업의 비즈니스 기회를 적기에 포착하고 맞춤형 마케팅 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의 시장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