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선친 묘소 참배’ 문재인 前대통령 귀향 후 첫 외출

“잊혀진 사람 될 것” 퇴임 후 별다른 공개 일정 없어

평산마을과 차로 20여분 거리… 선친묘소 1시간쯤 머물러

기사입력 2022-05-12 16:01:18

▲ 경남 양산시로 귀향한지 사흘째인 12일 오전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주차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고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로 귀향한 지 사흘째인 12일 선친 묘소 참배를 위해 첫 외출을 한 장면이 포착됐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낮 1240분쯤 사저에서 나와 선친 묘소로 향했다. 말끔한 정장 차림에 파란색 넥타이를 맨 문 전 대통령과 검은색 정장을 입은 김정숙 여사는 준비된 경호 차량으로 사저에서 선영으로 이동했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로 귀향한지 사흘째인 12일 오전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김정숙 여사가 주차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선친 묘소는 평산마을에서 차량으로 20분가량 떨어진 양산 상북면에 위치해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선친 묘소로 향하던 중 차를 갓길에 세워 근처 꽃집에서 헌화할 꽃을 직접 구입한 뒤 다시 차에 올랐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선영에서 1시간가량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사저 관계자는 오늘 문 전 대통령은 묘소 방문 외에 다른 일정이 없다개인 일정이라 구체적인 사항은 알릴 수 없다고 했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로 귀향한지 사흘째인 12일 오전 평산마을 사저에 가림막이 나무 뒤로 설치돼 있다. [뉴시스]
 
9일 문 전 대통령은 19대 대통령 임기를 마치고 경남 양산 사저로 귀향했다. 10일 문 전 대통령 부부는 평산마을을 중심으로 사저와 가까운 주변 5개 마을 주민 60여명을 초청해 간단한 다과회를 가졌다.
 
퇴임 후 잊힌 사람으로 살고 싶다는 바람을 여러 차례 드러내왔던 만큼 문 전 대통령은 특별한 일정 없이 사저에 머무르는 중이다.
 

 [장혜원 기자 / hyjang@skyedaily.com]
  • 좋아요
    0

  • 감동이에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구계에 뛰어난 족적을 남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구본능
희성그룹
김무연
GS안과
석영철
행정자치부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독서가 즐거운 색다른 세계로 초대합니다”
독서 장벽을 낮추는 ‘전자책 구독 플랫폼’ 전...

“정답 없는 음악 작업, 그래서 더 매력적이죠”
세상의 소리를 음악으로 만드는 사람들

미세먼지 (2022-05-22 22: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