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국방·군사
尹대통령 예방 해리스 美부통령 “한미관계 공고히 한 좋은 기회”
尹 “해리스 방한, 양국 발전 위한 또 다른 전기 될 것 기대”
해리스 “한미동맹, 한반도·인태지역 및 전 세계적인 안보·번영 핵심축”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09-29 14:27:36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했다.
 
29일 해리스 부통령은 일본 도쿄(東京) 요코타 공군기지를 출발해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뒤 11시 30분쯤 용산 대통령실을 찾아 윤 대통령을 예방했다.
 
윤 대통령은 해리스 부통령에게 “방한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며 “우리 국민의 자유·안전·번영을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으로써 한미 동맹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한반도를 넘어 글로벌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고 군사동맹에서 경제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님과 저는 지난주 런던·뉴욕을 포함해 여러 차례 만나 우리 동맹의 발전 방향에 대해 공감대를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이어서 오늘 해리스 부통령님의 방한은 이를 위한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환대에 감사를 표한 해리스 부통령은 “제 방문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께서도 개인적으로 안부를 꼭 전해 달라는 부탁을 하시면서 올해 굉장히 생산적인 방한을 가지셨다는 말씀을 했다”며 “오늘 우리의 회담은 그런 연장선상에 있다고 생각하고, 양국의 관계를 조금 더 공고히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어 한미동맹과 관련해 “근 70년 간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인태지역(인도태평양)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이 돼 왔다”며 “우리 방한의 목적은 우리 양국의 힘을 강화하고, 우리의 공동의 노력을 탄탄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이날 예방에 미국 측에선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 필립 고든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로레인 롤스 부통령 비서실장, 레베카 리스너 부통령 국가안보부보좌관, 에드가드 케이넌 NSC(국가안보회의) 동아시아·대양주 담당 선임보좌관 등이 함께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조태용 주미대사, 김태효 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후 미 대사관에서 열리는 여성지도자 간담회에 참석한 해리스 부통령은 오후에 당초 예고된 대로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남·북 간 대치 현황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대북 메시지 등을 낸 뒤 오늘 저녁 바로 출국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541(청담동) 세신빌딩 9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