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정치
日, 北 위성 발사 통보에 미사일 방어 태세 발령… ‘요격’ 명령도
패트리엇 미사일 배치 등 경계 태세 강화… 접근 시 요격
北, 지난달 개발 성공한 군사 정찰위성 발사할 것으로 예상
탄도미사일 발사 기술 사용… 한·미·일 “유엔 결의 위반”
김명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29 17:02:29
▲지난해 10월 일본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보도를 시청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이 북한의 위성 발사 통보에 미사일 방어 태세를 발령하고 자국 영공을 지나가는 모든 발사체에 대한 격추를 지시했다고 29일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한은 31일에서 6월11일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한다는 계획을 일본 해상보안청에 통보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직후 마츠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성 탑재 미사일이 규슈 남서쪽 일대를 포함한 일본 영공을 지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북한의 위성 탑재 미사일을 사실상 탄도 미사일로 보고 오키나와 섬 일대에 패트리엇(PAC-3) 지대공 유도탄 미사일을 배치하는 등 경계·감시 태세를 강화했다.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이 일본 영토 상공을 비행하거나 낙하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즉시 파괴하라”고 요격을 지시했다.
 
일본은 북한의 위성 발사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해 이뤄지는 것이라면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고 국제사회에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발사를 자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미국과 한국 등 주요 동맹국들과의 공조 하에 정보 수집과 분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역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발사 자제를 촉구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북한이 4월 군사 정찰위성 1호기의 개발 완성을 알리고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장을 시찰한 점 등을 고려해 발사될 위성이 군사 정찰위성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한편 일본에는 지난해 10월과 지난달에도 북한 미사일이 영공을 지나가며 긴급 대피 지시가 발령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일본 정부에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