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우리동네 명사들(서울 강남구 청담동)]-원빈 배우
원빈 ‘연기는 잠시’ 여유로운 귀농 생활로 힐링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24 17:57:46
▲ 배우 원빈. 연합뉴스
 
연예계 대표 미남 원빈(본명 김도진)은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여량리에서 2남 3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어렸을 적부터 배우를 꿈꿔 여량초·여량중·춘천기계공업고를 졸업하고 20세 때 꿈을 이루고자 상경했다. 서울에서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면서 틈틈이 오디션에 지원했다. 그러다 케이블 TV 제일방송의 신인 연기자 공모에 응시해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합격 후 단역 배우 활동하다 유명 디자이너 고(故) 앙드레 김의 눈에 띄어 패션쇼에 진출했다. 이를 계기로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마음에도 들면서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소속사 대표의 권유로 원빈’을 예명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1997년 KBS2 드라마 ‘프로포즈’로 안방극장에 얼굴을 알린 뒤 같은 해 MBC 캠퍼스 드라마 ‘레디고’에서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의 줄임말로 집안, 성격, 머리, 외모 어느 하나 빠지지 않고 여러 가지 완벽한 조건을 갖춘 완벽한 남성) 한승주 역을 맡아 부잣집 도련님에 학업도 우수하지만 내면에 쓸쓸함을 가진 모습을 훌륭히 소화했다.
 
2000년에는 송승헌, 송혜교와 함께 KBS2 ‘가을동화’에 출연해 일약 스타덤에 올라 한류 배우로 떠올랐다. 당시 상대 배우였던 송혜교에게 원빈이 건넨 “얼마면 돼”라는 대사는 현재까지도 많은 연예인이 따라 할 정도로 상당한 화제를 일으켰다.
 
이듬해 영화 ‘킬러들의 수다’ 출연으로 차츰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인정받았으며 2004년 ‘태극기 휘날리며’에서 관객 1174만 명을 모아 천만 배우로 거듭났다.
 
이후 봉준호 감독의 영화 ‘마더’를 거쳐 2010년 영화 ‘아저씨’로 스타배우로서 입지를 다진 그는 당시 국내 영화 시나리오는 절반 이상이 원빈을 거친다는 얘기가 나돌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렸다.
 
조각 같은 외모와 믿고 보는 흥행배우가 된 원빈은 '아저씨' 이후로 배우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활동이 베일에 싸인 만큼 2013년 당시 같은 소속사의 배우 이나영과 열애 사실을 인정했을 때 대중의 관심은 엄청났다.
 
이후 두 사람은 세기의 커플로 불리며 더욱 많은 관심을 받았다. 3년간의 열애 끝에 2015년 5월 원빈의 고향인 강원도 정선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강원도 정선의 밀밭에서 가족들과 함께 단돈 10만 원의 스몰웨딩으로 눈길을 끌었다. 푸른 밀밭에 턱시도와 드레스를 차려입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이른바 ‘스몰웨딩’ 붐이 일기도 했다. 그해 12월 결혼 7개월 만에 득남 소식을 전했다.
 
열애설부터 결혼 그리고 출산까지 사생활 하나하나가 전부 화제가 될 정도로 대중적 인지도가 높지만 평소 예능프로그램 및 토크쇼 출연이 극히 드물어 신비주의 연예인으로 불린다. 긴 공백기에도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화제가 된다.
 
2010년 개봉 영화 ‘아저씨’ 이후 13년간 차기작 없이 광고 촬영 등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원빈의 목격담이 최근 공개돼 화제다.
 
한 누리꾼은 올 7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무려 원빈, 이나영 부부가 직접 기른 아로니아즙. 오랜만에 운동 갔다가 get! 너무 써서 생즙으로 먹을 수가 없어요. 이렇게나 쓴 걸 먹으면 나영 언니처럼 예뻐지나요?’라는 목격담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어느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번에 원빈 근황 보니까 쿠킹클래스하고 참기름 짜서 지인들 나눠 준다던데"라고 작성해 농촌 라이프를 즐기고 있음을 추정하게 했다.
 
한편 원빈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빌딩 한 동을 2018년 아내와 공동명의로 145억 원에 매입했다. 이 빌딩은 1992년 준공됐고 규모는 지하 2층~지상 5층, 연면적 2456.19㎡(약 742.99평), 대지면적 715.1㎡(약 216.31평) 등이다.
 
도산대로 이면 청담은행나무어린이공원 근처에 있고 주변에는 이니그마빌·마크노빌 등 최고급 빌라들이 늘어서 있다. 소형 오피스와 웨딩숍·헤어숍·스튜디오·갤러리·고급 레스토랑 등도 곳곳 존재한다. 청담패션거리·갤러리아백화점·스타필드 코엑스 등 생활편의시설도 인접해 입지 조건도 뛰어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3
감동이에요
1
화나요
1
슬퍼요
1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