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2금융
OK금융그룹 ‘대부업’서 손 뗀다… ‘종합금융그룹’ 도약
대부 라이선스 반납… 증권사·자산운용사 등 금융사 인수 추진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0-19 11:28:19
▲ OK금융그룹이 대부 라이선스를 반납하고 그룹의 시작점이었던 대부업서 손을 뗀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 OK금융그룹 제공
 
OK금융그룹이 대부업에서 손을 떼고 종합금융그룹로 탈바꿈한다.
 
OK금융그룹은 산하 대부업체인 아프로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가 보유한 금전대부업 라이선스를 반납했다고 19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2014OK저축은행의 전신인 예주·예나래저축은행 인수 당시 금융당국에 제출했던 저축은행 건전 경영 및 이해상충 방지 계획에 따라 대부업 철수 작업을 진행해왔다.
 
그 일환으로 2018년과 2019년 두 해에 거쳐 원캐싱미즈사랑을 철수했다. 올해는 대부업 조기 철수를 목표로 남은 대부 계열사인 아프로파이낸셜대부가 보유한 대출채권을 이관하는 작업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아프로파이낸셜대부의 대출채권 중 매각이 가능한 정상채권 7351억 원은 OK저축은행으로 양도됐다. 이 밖에 남은 대출채권은 오케이에프앤아이로 매각했다.
 
영업양수도에 따라 OK저축은행으로 소속이 바뀐 고객들은 저축은행 고객으로서 금융서비스 및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오케이에프엔아이로 매각된 경우에도 고객들은 대출 만기 시까지 이전과 같은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OK금융그룹은 당초 금융당국과 약속했던 기간보다 1년 3개월여를 앞당겨 대부업 철수 작업을 마무리하게 됐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금융사를 인수합병하는 데 있어 현실적인 걸림돌로 작용했던 대부업을 조기 철수했다이는 다양한 금융 계열사를 보유한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고자 한 최윤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2014OK저축은행을 인수한 이후 10여 년 만에 대부업에서 철수한 OK금융그룹은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해 진정한 종합금융그룹으로 발돋움할 방침이다.
 
OK금융그룹은 저축은행 1위 입지를 굳힌 OK저축은행을 필두로 기업금융에 주축을 둔 OK캐피탈과 간편결제 서비스인 ‘OK페이를 운영하는 OK인베스트파트너스 등의 계열사를 비롯해 향후 증권사·자산운용사 등 새로운 금융사 인수를 추진해 사업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은 그룹의 모태가 됐던 대부업 철수를 계기로 임직원 모두가 새로운 도전에 나서야 한다창립 후 지난 24년 동안 늘 그래왔던 것처럼 도전의 발길을 멈추지 말고 진정한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최윤 회장은 재일교포 3로 일본에서는 자이니치로 불리는 이방인으로 살았고 한국에서는 외국인으로 불리는 경계인의 삶을 살아왔다. 그럼에도 최윤 회장은 포기하지 않는 칠전팔기의 도전 정신으로 저축은행 인수를 추진한지 4년 만에 '예나래저축은행''예주저축은행'을 품에 안는 데 성공했다.
 
이후에도 최윤 회장은 수 차례의 도전 끝에 2015년 한국씨티은행의 자회사인 씨티캐피탈을 인수하고 사명을 ‘OK캐피탈로 바꿔 제도권 내에서 무대를 넓혀나가고 있다.
 
그 결과 OK금융그룹은 출범 20년 만에 공정자산 총액이 5조 원을 넘겨 2022년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대기업집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