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금감원 ‘한국 기후리스크 관리’ 아시아 금융당국에 소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지원 프로젝트 등 설명… “아시아 모범사례”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27 13:41:19
▲ 금융감독원이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요청으로 한국의 ‘기후리스크 관리 및 감독 기법’을 아시아 국가 금융감독당국 및 중앙은행에 소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카이데일리
 
금융감독원이 아시아 금융당국에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 등 한국의 기후리스크 관리·감독을 소개했다.
 
금감원은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열린 ADB 역량강화 워크숍에서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요청으로 한국의 ‘기후리스크 관리 및 감독 기법’을 아시아 국가 금융감독당국 및 중앙은행에 소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ADB는 금감원이 추진 중인 기후리스크 관리 및 감독전략이 아시아 지역 내 모범사례로 소개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감독당국이 선제적으로 기후과학·에너지 기술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금융사뿐 아니라 제조기업의 기후리스크 관리 능력을 제고하고 관련규제 대응을 지원한 점에서 주목했다. 세계적 유례를 찾기 힘들다는 평가를 받았다.
 
황재학 금감원 수석조사역(ESG금융연구팀)은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지원 프로젝트(프론티어-1.5D)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적용 지원 시스템(KTSS) 개발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 등을 소개했다.
 
프론티어-1.5D는 기후리스크 관리를 위한 모형을 개발해 기업은 내부 관리 및 공시에, 금감원은 관련 노하우를 감독에 활용하는 프로젝트다. KB금융·SK이노베이션 등 기업 11개사·연구소·영국대사관이 참여했다.
 
KTSS는 K-택소노미를 금융권에 쉽게 적용하기 위한 정보기술(IT) 기반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으로 10개사가 참여했다.
 
끝으로 기후리스크 관리 지침서는 금융사 기후리스크 관리를 위한 감독지침으로 BCBS(발제은행감독위원회) 원칙 등을 반영해 국제적 수준을 지향하고 있고 금융사의 지침서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