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중고거래 등장한 고급 골프채 760세트… 알고보니 ‘짝퉁’
정품보증서로 초보골퍼 유인… 세관, 밀수업자 검거
정품에 비해 성능 차이 커… 혼마 등 특정 모델 도용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06 11:13:37
▲ 6일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대강당에서 세관 직원들이 밀수업자로부터 압수한 중국산 짝퉁 골프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고급 유명 브랜드를 도용한 중국산 짝퉁골프채를 대거 밀반입한 뒤 정품으로 속여 판매한 30대 밀수업자가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과 상표법 위반 혐의로 A(39)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20218월부터 2년간 중국산 짝퉁 골프채 764세트(정품 시가 총 179000만 원)를 국내로 몰래 들여온 뒤 정품으로 위장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중국 대형 온라인 쇼핑몰에서 짝퉁 골프채를 정품의 2025% 가격(세트당 50100만원)에 구매한 뒤 인천항을 통해 200여 차례에 걸쳐 밀반입했다.
 
이후 국내 유명 중고거래 플랫폼과 본인 회사 홈페이지에서 정품의 5065% 가격(세트당 130180만원)으로 판매해 3억원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적발된 짝퉁 골프채는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에서 골프 붐이 일었을 때 초보 골퍼들이 선호하는 혼마·마루망·테일러메이드·다이와 등 유명브랜드의 특정 모델을 도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중고거래 플랫폼에 정품 보증서도 함께 전달드리겠다는 글을 올려 고성능 고급 골프채 구매를 원하는 초보 골퍼들을 유인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골프채를 밀수할 때 미화 150달러 이하 자가사용 물품이라며 목록통관방식을 악용해 정식 수입신고를 피했다.
 
그는 골프채를 등산용 스틱이나 스테인리스 파이프로 위장했고 가족과 지인의 개인통관 고유부호를 이용해 세관의 검사를 피하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세관은 중국에서 해외직구 방식으로 위조 상품이 반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모니터링을 강화해 A씨의 밀수 범행을 적발했다.
 
전문기관인 스포츠산업기술센터에서 스윙 로봇으로 짝퉁 골프채를 시험한 결과 볼이 발사되는 각도는 정품의 73%에 불과하고 비거리도 10m가량 짧아 성능 차이가 컸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최근 인천항 해상특송화물을 통한 위조 상품 밀수입이 계속되고 있어 촘촘한 단속망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저가로 판매되는 유명상표 제품은 위조품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