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서울 성동구 성수동 - 배우 하지원
[우리동네 명사들] 하지원 영화 ‘비광’ 원앙부부 열연 개봉박두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4 18:00:09
 
▲ 배우 하지원. 해와달엔터테인먼트
 
40대 중반의 나이에도 변함없는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하지원(본명 전해림)은 1996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을 몰라요’에서 배우로 첫 발을 내디뎠다. 1999~2000년 방영된 드라마 ‘학교2’에서 독기 가득한 방황 청소년 장세진 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2000년 영화 ‘진실게임’ ‘동감’ ‘가위’ 3편이 연달아 개봉해 스크린에서도 이름 석 자를 알렸다. ‘진실게임’으로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동감’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으면서 떠오르는 스타가 됐다.
 
기존 연기 스타일에서 벗어나 공포 장르에도 도전했다. ‘가위’에 이어 2002년 영화 ‘폰’의 연이은 흥행 성공으로 ‘호러 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2002년에는 윤제균 감독이 연출한 코미디 영화 ‘색즉시공’에 출연해 도도하면서도 자신의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대학생 이은효 역을 연기했다. 40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배우로 거듭났으며 코미디 장르에도 잘 어울린다는 평을 받았다.
 
유명 스타로 만들어준 드라마는 ‘다모’다. 여성 수사관 다모 채옥 역을 맡아 상대역인 황보윤(이서진 분)과 애절한 멜로 연기를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모 폐인’을 양산해 그해 MBC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여자인기상·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듬해엔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 정재민(조인성 분)과 강인욱(소지섭 분)과 삼각관계에 빠지는 여주인공 이수정 역으로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 SBS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 등을 타며 수상 경력을 꾸준히 이어갔다.
 
인생작품 중 하나로 거론되는 사극 ‘황진이’에서도 매력이 돋보였다. 극중 화려한 비주얼과 춤, 거문고 연주 등의 퍼포먼스는 최고의 황진이라는 찬사를 받기에 충분했다. 그해 생애 첫 연기대상을 수상하면서 최고의 해를 보냈다.
 
2007년 ‘색즉시공’의 윤제균 감독과 재회해 찍은 코미디 영화 ‘1번가의 기적’은 275만 명 관객이 찾았고 2009년에도 재난 휴먼 영화 ‘해운대’로 3번째 호흡을 맞췄다.
 
‘해운대’에서 하지원은 당찬 부산 아가씨 연희 역을 맡아 부산 사투리를 선보였다. 사투리를 배우고자 두 명의 과외 선생님에게 개인교습까지 받았다. 영화를 본 관객은 “부산에서 태어난 내가 보기에도 사투리를 정말 잘 소화했다.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이 영화가 1132만 명을 동원하면서 천만 배우가 돼 기쁨을 더했다.
 
해운대 개봉 2개월 뒤에는 영화 ‘내 사랑 내 곁에’에서 극중 루게릭병 걸린 남편을 간호하는 아내 이지수 역을 연기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차기작은 영화 ‘비광’이다. 그는 지난해 11월 방영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비광은 2년 전에 촬영했는데 아직 개봉일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개봉일이 잡히기를 고대했다.
 
‘비광’은 화려하게 살던 부부가 사건에 휘말려 나락으로 떨어진 뒤 모든 것을 되찾기 위해 분투하는 가족 누아르로 하지원이 류승룡과 부부 연기를 보여준다는 소식에 관심이 높다. 
 
하지원은 “드라마 J아파트 방문교사 살인사건(가제)를 준비하고 있다. 아파트에서 의문의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저는 학습지 방문교사인데 경비원과 함께 사건을 추적하는 스릴러”라며 “경비원은 아직 캐스팅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다양한 연기로 팔색조 매력을 뽐내는 하지원이 100억 대 건물주로 알려져 관심이다. 그는 2020년 3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소재 빌딩 한 채를 해와달엔터테인먼트 법인 명의로 100억 원에 매입했다. 3.3㎡(1평)당 매입가는 약 1억2800만 원으로 당시 성수동 일대 빌딩 중 최고가였다.
 
지하 1층~지상 8층, 대지면적 257.2㎡(약 77.80평), 연면적 998.35㎡(약 302평) 규모로 안경점, 복합문화공간 등이 입점해 있다.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하지원이 대표이사를, 어머니가 사내이사를 맡은 가족법인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8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