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복지·여성
무자녀 신혼가구 자녀 1인 예상 양육비는 140만7000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고서
“양육비 경제부담 93.7%”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4 17:15:00
▲ 서울 시내 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 등 관계자들이 신생아들을 돌보고 있다. 연합뉴스
 
무자녀 신혼가구는 출산할 경우 자녀 1명당 월평균 140만 원을 훌쩍 넘는 양육비가 들어 경제적으로 부담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인구 변화 대응 아동수당 정책의 재정 전망 및 개선 방안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무자녀 신혼가구는 앞으로 자녀를 낳을 경우 자녀 1명을 키우는데 월평균 얼마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자 ‘100150만 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37.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
 
이어 ‘200만 원 이상’ 29.0%, ‘150200만 원 미만’ 18.7%이었고 ‘100만 원 미만’은 15.3%로 가장 적었다.
 
이에 따라 자녀 1명당 월평균 예상 양육비는 1407000원이었다.
 
월평균 예상 양육비용은 가구소득이 월 800만 원 이상은 ‘1581000이고 가구소득이 월 400만 원 미만인 경우 ‘1308000이라고 응답하는 등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예상 양육비용은 높았다
 
거주 주택이 자가이면 자가가 아닌 경우보다 월평균 예상 양육비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에게 지출되는 양육비가 가계에 어느 정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여기는지 질문한 결과 다소 부담될 것(58.7%)’·‘매우 부담될 것(35.0%)으로 93.7%가 부담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적절할 것(5%)’·‘별로 부담되지 않을 것(1%)’·‘전혀 부담되지 않을 것(0.3%)등의 응답은 많지 않았다.
 
향후 자녀 계획에 대해서는 ‘1 33.3% ‘2’은 24.7% ‘32.7% 등으로 나타났다.
 
자녀를 낳지 않을 계획인 경우는 1.7%, 몇 명의 자녀를 낳을지 아직 정하지 않은 경우는 37.7%였다.
 
자녀 계획 미정인 경우를 제외하고 평균 계획 자녀 수는 1.45명이었다.
 
무자녀 신혼가구의 계획 자녀 수는 아내 연령이 젊을수록 대체로 많이 나왔다. 아내 연령이 35세 이상이면 자녀 계획 미정인 경우가 51.5%로 절반 이상이었다.
 
연구책임자 이소영 연구위원아내 연령이 많으면 자발적이든 비자발적이든 자녀 계획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현재의 아동수당에 대해서는 양육비용 부담 경감이나 자녀 출산 결정, 자녀의 건강한 성장 발달에는 약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지만, 출산 시기를 앞당기는 데는 별로 영향을 주진 않는다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아동수당의 잠재적 수요자인 혼인 기간 5년 이하의 무자녀 300가구(남자 150명·여자 150)를 대상으로 지난해 530일부터 68일까지 온라인으로 설문 조사했다.
 
아동수당을 포함한 주요 현금지원 정책에 대한 의견과 욕구를 수렴해 정책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