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소비자
점심값 ‘껑충’… 직장인 지갑이 운다
외식물가 34개월째 소비자물가 웃돌아… 직장인 70% “점심값 부담”
“서울서 1만 원 미만 외식 메뉴 많지 않아… 구내식당서 끼니 해결”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8 13:06:41
▲ 고물가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간편식으로 끼니를 때우기 위해 대형마트를 찾는 직장인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식비를 아끼기 위해 사시사철 구내식당을 이용한다. 오후 3~11시 근무인데도 집에서 일찍 출발해 회사에 도착해서 점심과 저녁을 모두 구내식당에서 해결한다. 물가가 많이 올라서 집에서 먹는 것보다 싸고 편하다. 서울에서 1만 원 내로 식사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
 
본지와 만난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 근무자는 18일 하루의 모든 끼니를 대부분 구내식당에서 해결한다고 전했다. 스케줄 근무 체제로 근무 시간이 일정하지 않지만 무료로 양껏 식사를 할 수 있는 구내식당에 최대한 자주 간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점심값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이 17일 발간한 ‘2023년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직장인 5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식비(23.2%)가 소비 중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높은 물가 때문에 지난해 직장인 10명 중 7(68.3%)은 점심값이 비싸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68.6%의 직장인은 올해 도시락을 싸거나 약속이 없는 날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점심값을 줄이려고 노력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프트웨어 업체에 인턴으로 근무 중인 한 직장인은 인턴 월급으로 점심에 외식은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라며 최근에는 아침을 든든히 먹고 출근해 점심을 굶거나, 아침을 먹지 않고 출근했을 땐 점심 도시락을 싸 간다고 말했다.
 
중소 유통업체에 근무하고 있는 오영환(가명) 씨도 구내식당 메뉴가 마음에 들지 않아도 최대한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먹으려 한다저녁에도 약속을 최대한 줄이고 있다고 털어놨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외식 물가 상승률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을 2021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34개월째 웃돌고 있다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3.4%로 소비자물가상승률(3.1%) 보다 0.3%p 높다외식 물가가 이렇게까지 오랜 기간 고공 행진을 한 것은 2000년대 이후 처음이다.
 
외식 물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밥값 부담이 커지고 있다국가·도시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에 따르면 한국 밥값 평균은 6.77달러(약 9295)으로 나타났다다만 이 수치는 12개월 간 전국 평균 가격을 집계한 것으로 서울이나 관광지의 경우 1만 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서울 기준 1만 원 이내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외식 메뉴가 많지 않다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기준 삼겹살·자장면 등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냉면(11462삼겹살(1인분·16538삼계탕(16846비빔밥(1769등 대부분 메뉴의 가격이 1만 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