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이재명의 세무테크

퇴직 후 오르는 건강보험료 부담 줄이기

가족구성원 ‘피부양자’ 등록·‘임의계속 가입제도’ 활용·절세 금융상품 활용 등

스카이데일리(skyedaily@skyedaily.com)

필자약력 | 기사입력 2021-06-07 10:30:38

정년퇴직을 하거나 개인적인 사유로 퇴직을 하게 되면 부딪히게 되는 난관 중 하나가 바로 건강보험료 부담이다. 퇴직으로 수입은 전보다 줄어들지만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전환되면서 직장에 다닐 때보다 더 많은 건보료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직장가입자의 보험료율은 올해 6.67%에서 내년 6.86%로 1.9%포인트 올라가고, 지역가입자는 부과점수당 금액이 195.8원에서 내년 201.5원으로 오른다. 매년 오르는 건보료 때문에 은퇴 후 수입은 이전만 못한 상황에서 늘어난 건강보험료로 하소연하는 퇴직자들이 적지 않다. 이에 오늘은 퇴직 후 건강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가족구성원의 ‘피부양자’ 등록하기
 
건강보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우선 현재 직장을 다니고 있는 가족 구성원의 피부양자로 등록하는 것이다. 피부양자가 된다는 것은 건강보험료를 납입하고 있는 사람의 부양을 받는다는 의미라고 할 수 있으며 피부양자 자격을 유지할 경우 별도의 건강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피부양자의 가족 요건으로는 △직장가입자의 배우자 △직계존속(배우자 직계존속 포함) △직계비속(배우자 직계비속 포함) △배우자 등이 해당한다. 형제나 자매는 30세 미만, 65세 이상일 경우에만 피부양자 등록이 가능하다.
 
다른 가족 구성원의 피부양자로 등록해도 부양자의 건강보험료가 인상되지는 않는다. 부양자의 건강보험료는 피부양자의 등록여부와 상관이 없기 때문에 혹여 피부양자 등록으로 다른 가족구성원의 건보료가 올라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임의계속 가입제도’ 활용하기
 
만일 다른 가족구성원도 직장을 다니지 않아 피부양자 등록이 어려운 경우라면 차선책이 있다. 바로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퇴직자를 위해 마련한 ‘임의계속 가입제도’다.
 
임의계속 가입자 제도는 퇴직이나 실직 등으로 소득이 감소함에도 전에 내던 직장보험료보다 더 많은 지역보험료를 부담하게 되는 경우 최대 36개월 동안 전에 내던 직장보험료 수준의 보험료를 납부하게 함으로써 퇴직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주는 제도다.
 
다만 임의계속 가입제도를 신청하기 전에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직장가입자의 경우 건강보험료는 연봉에 비례해 부과되기 때문에 연봉이 높을수록 많은 금액을 내야 한다. 그러나 퇴직 후 지역가입자로 전환되면 자신의 재산 보유 수준과 연동해 건보료가 산정된다.
 
대체로 지역가입자가 직장가입자보다 보험료를 더 많이 내는 경우가 많지만 간혹 보유한 재산이 의외로 적어 직장 재직 당시보다 건강보험료가 적게 나오는 사례도 있다. 따라서 무조건 임의계속 가입제도를 활용하기보다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지역가입자로서 본인이 내야 할 보험료가 얼마인지 확인한 후 제도 신청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개인퇴직연금·연금저축 등 절세 금융상품 활용하기
 
건강보험료 산정에는 주택, 토지, 건물, 자동차 등 재산세 과세대상의 과세표준액이 포함되지만 금융자산은 건강보험료 산정 시 재산의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 따라서 금융자산이 많은 경우에는 퇴직연금·연금저축 등 절세 금융상품을 활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연금저축과 개인형퇴직연금(IRP)에서 발생한 이자·배당소득은 해당 소득을 찾기 전까지는 과세하지 않는다. 또한 연금저축·IRP는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데 이때도 건강보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따라서 운용기간 중이나 연금을 수령할 때 모두 건보료 부담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이자·배당소득이 연 2000만원을 초과하면 초과금액은 소득에 포함되기 때문에 종합과세 대상이 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0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조원 대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단계에 들어선 두산그룹의 '박정원' 회장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공윤석
한국토지신탁
김명신
박정원
두산그룹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0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느리더라도 사람들과 같이 가는 도시를 만들고 싶어요”
재미있고 안전한 도시 목표… 초등학생·자전거 ...

미세먼지 (2021-06-24 18: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