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보는 상권|빌딩|재건축 뉴스

뒤로 리스트 인쇄
news only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

‘중립성 논란’ 조해주, 돌연 사의…‘알박기’ 의혹 대두

문재인캠프·與 공명선거 특보 등 활동…임기 6개월 남겨

상임위원, 선관위 내 최고 실력자…인사 등에도 영향력

野 “대선 앞두고 영향력 행사하려는 정황으로 보고 있어”

한대의기자(duhan@skyedaily.com)

기사입력 2021-07-21 11:57:05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사진)이 지난 4월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상임위원이 갑작스럽게 사의를 표명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야권에서는 선관위 상임위원 자리에 정권과 더 가까운 인사를 앉히기 위한 계획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21일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조 상임위원이 사직서를 제출한 것은 들었다”면서 “출근은 아직도 하고 있다. 그 이상은 저희도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임기를 6개월 가량 남긴 조 상임위원은 2018년 지명 당시부터 공정성·중립성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조 상임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대선 후보 시절 캠프 특보로 활동했던 경력과 2018년 9월 발간된 더불어민주당(민주당) 대선 백서에 ‘공명선거특보’로 이름을 올려 중립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야당인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은 “정권에서 총선과 대선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도이다”라며 인사청문회를 보이콧 하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2019년 1월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조 상임위원을 임명을 강행했다.
 
조 상임위원 임명을 두고 야권이 크게 반발한 이유는 선관위 상임위원이 그만큼 요직이기 때문이다. 상임위원은 비상임인 중앙선관위원장(대법관)을 대신해 사실상 선관위 사무를 총괄한다. 사무총장(장관급)과 함께 선관위 내 최고 실력자로 분류되며 사무처 직원들의 인사에도 상임위원이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상임위원의 갑작스러운 사의 표명에 무수한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특히 야권에서는 ‘알박기’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권과 더 가까운 사람을 앉혀 12월 선관위 인사 및 내년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조 상임위원의 사표는 인사문제에도 있지만 내년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정황으로 보는 것이 맞다”면서 “처음부터 중앙선관위에 민주당과 연결된 사람을 임명한 것부터 잘못 된 처사였고 법치주의를 흔드는 사건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내에서도 다 알고 있는 문제이다. 다음 선관위 위원으로 어떤 사람이 낙하산 인사로 내려앉는지 보면 앞으로 민주당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대의 기자 / 시각이 다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좋아요
    0

  • 감동이예요
    0

  • 후속기사원해요
    0

  • 화나요
    2

  • 슬퍼요
    0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쇼미더고스트’에 출연하는 '한승연'이 사는 동네의 명사들
장일태
나누리병원
지승동
대명종합건설
한승연
YG엔터테인먼트
뒤로 리스트 인쇄
email오류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톡
독자의견 총 1건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스카이 사람들

more
“고인의 마지막 흔적 정리하며 생명도 살리는 일이죠”
특수청소, 죽음에 대한 경각심과 생명을 지키는 ...

미세먼지 (2021-07-31 09:00 기준)

  • 서울
  •  
(양호 : 38)
  • 부산
  •  
(최고 : 15)
  • 대구
  •  
(좋음 : 21)
  • 인천
  •  
(좋음 : 26)
  • 광주
  •  
(좋음 : 29)
  • 대전
  •  
(보통 : 46)